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인천인 대상에 이강인·이병헌감독·길병원외상센터

축구선수 이강인
축구선수 이강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2019 올해의 인천인 대상' 수상자에 축구선수 이강인, 영화감독 이병헌, 가천대길병원 권역외상센터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인천시는 올해 각계각층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인천을 빛낸 인물과 기관 중 심의 과정을 거쳐 이강인·이병헌·길병원을 인천인 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인천에서 태어나 인천유나이티드FC 유스팀에서 실력을 키운 이강인은 올해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끌며 한국 남자선수 최초로 FIFA 골든볼을 수상해 인천을 빛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인천 출신인 이병헌 감독은 올해 1천6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 촬영 때 배다리 등 인천의 원도심을 정감 있게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길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전문 의료진을 태우고 사고 현장으로 달려가는 닥터카를 도입, 골든타임을 사수하며 시민의 사망률 감소에 이바지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인천인 대상 시상식은 이날 오후 6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행사 때 함께 거행된다.

가천대 길병원 전경
가천대 길병원 전경[가천대 길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10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