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운하, 검찰 출석 방침…"요청오면 소크라테스 심경으로 갈 것"

소환 가능성에 정공법…"아직 요청받은 건 없다"
페이스북에선 '檢, 청부 수사' 강력 비판…9일 북 콘서트 성황 예상
황운하, 검찰 출석 방침…"요청오면 소크라테스 심경으로 갈 것"
황운하, 검찰 출석 방침…"요청오면 소크라테스 심경으로 갈 것"(대전=연합) 김연수기자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9일 오전 대전청사에 출근하고 있다. yskim88@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중심에 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은 9일 검찰의 소환 요구 가능성에 "소크라테스의 심경으로 출석해 진실 규명에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황 청장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 등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해 고발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저뿐만 아니라 성실하고 정당하게 직무를 수행한 (울산) 경찰관을 부르고, 토착 비리 혐의자를 덮어주는 건 안 되는 일"이라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로부터 연락 온 건 아직 전혀 없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이 수사할 가치가 없는 사안으로 나라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청장이 언급한 '소크라테스의 심경'은 플라톤의 '소크라테스의 변론'이라는 고전 내용에 빗댄 표현이다.

이 작품에는 소크라테스가 자신에게 제기된 고발 사건 때문에 나온 법정에서 고발 내용의 악의적 허구성에 대해 스스로 논리적 주장을 펼치는 장면이 담겼다.

황 청장은 "다만, 검찰도 고래고기 사건 관련 경찰의 출석 요구에 어떻게 할 건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례 vs 하명"…청와대 수사 지휘 논란 (CG)
"관례 vs 하명"…청와대 수사 지휘 논란 (CG)[연합뉴스TV 제공]

그는 앞서 이날 오전 자신의 주된 소통 창구인 소셜미디어(페이스북)를 통해서도 현재 상황을 '적반하장'이라고 표현하며 검찰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법정에 있어야 할 토착 비리·부패 비리 범죄자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되레 큰소리를 친다"며 "검찰은 독점적인 영장청구권과 수사지휘권으로 경찰 토착 비리 수사를 무력화했다"고 힐난했다.

검찰을 '원래 미리 틀을 짜놓고 여론몰이하며 억지로 꿰맞추는 데 익숙한 조직'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하기도 했다.

황 청장은 "검찰 논리대로라면 (이번) 검찰 수사야말로 야당 측과 보수언론 청부를 받아 진행하는 수사이자 내년도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선거 개입 수사"라며 "경찰이 밝히고자 했으나 검찰에 의해 덮인 토착 비리와 고래고기 사건 진실은 특검으로 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래고기 반환 사건'…검·경 갈등 노출 (CG)
'고래고기 반환 사건'…검·경 갈등 노출 (CG)[연합뉴스TV 제공]

내년 총선 출마 뜻을 밝힌 그는 경찰청으로부터 한 차례 불가 통보를 받은 명예퇴직(명퇴) 신청 건에 대해 최종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황 청장은 통화에서 "(검찰) 수사가 끝나면 명퇴도 이뤄질 것"이라고 낙관하며 "의원면직은 나중에 고려할 일로, 지금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출간 기념 북 콘서트는 이날 오후 대전 중구 시민대학 식장산 홀에서 예정대로 진행된다.

1부 패널(문성식 변호사·목원대 박선영 교수)과의 대화·2부 청중과의 대화로 계획된 이날 행사에는 수용인원(280석 규모)을 초과한 이들이 참석을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방경찰청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성격의 행사"라며 "정치색 없이 콘서트 자체도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기획해 진행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9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