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시위 6개월…시위대 6천명 체포·최루탄 1만6천발 발사

18세 이하 미성년자도 940명 체포…최연소 11세·최고령 84세
시민단체·야당 "최루탄에 발암물질 함유 가능성…성분 공개해야"
시위대 진압 시도하는 경찰
시위대 진압 시도하는 경찰(홍콩=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지난 8일 오후 홍콩 경찰이 도심인 센트럴 지역에서 최루탄 발사기를 조준하며 시위대 진압을 시도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지난 6월 9일 시작된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9일 만 6개월을 맞은 가운데 지난 반년간 체포된 시위대의 수가 6천 명에 육박하고 시위 진압 과정에서 1만6천발의 최루탄이 발사된 것으로 집계됐다.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9일 송환법 반대 시위의 시작을 알린 100만 명 시위 때부터 이달 5일까지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홍콩 시민의 수는 5천980명으로, 이 가운데 학생은 2천380명에 달한다.

9월 1일 가을학기 개학 전에는 전체 체포자 중 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이 25%가량이었으나, 개학 후에는 그 비율이 약 40%까지 올라갔다.

체포된 사람 중 대학생은 740명이었으며,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불릴 정도로 교내에서 경찰과 시위대의 격렬한 충돌이 일어났던 홍콩이공대 학생이 180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홍콩대(140명), 중문대(120명) 순이었다.

18세 미만 미성년자도 940명이 체포됐다. 체포된 사람 중 최연소자는 11세였으며, 최고령자는 84세였다.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홍콩 경찰은 시위 진압의 강도를 갈수록 높였고 이로 인해 최루탄, 고무탄 등이 대량으로 사용됐다.

지난 6월 9일부터 이달 5일까지 177일 동안 경찰이 시위 진압 과정에서 발사한 최루탄은 1만6천발에 달해 하루 평균 약 90발을 발사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시위대가 점거해 경찰과 격렬한 충돌이 벌어졌던 홍콩 중문대에서는 2천300발 이상의 최루탄이 발사됐다.

경찰의 최루탄 남발에 항의하는 홍콩 시민들
경찰의 최루탄 남발에 항의하는 홍콩 시민들(홍콩 AP=연합뉴스) 홍콩 시민들이 지난 6일 경찰의 최루탄 남발에 항의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집회를 열고 있다. 경찰은 홍콩을 6개월동안 뒤흔든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1만여발의 최루탄을 발사했다. jsmoon@yna.co.kr

고무탄은 1만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은 2천발, 스펀지탄은 1천900발이 발사됐다.

인권단체인 민간관찰은 "홍콩 경찰은 군사작전과 같은 진압 작전을 펼쳐 적군이 아닌 시민을 상대로 대량의 최루탄을 마구 사용했다"며 "이는 국제협약인 '화학무기금지협약'을 위반한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민간관찰은 "더구나 홍콩 정부는 입법회 의원들의 수차례 요구에도 불구하고 최루탄의 성분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인권을 침해하고 정보 공개의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경찰이 사용하는 최루탄에 유독물질인 사이안화물과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성분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정부가 성분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해 왔다.

한편 일부 시위대는 전날 대규모 시위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유화책이 나오지 않을 경우 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등 '3파(罷) 투쟁'과 대중교통 방해 운동 등 전면적인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으나, 아직 별다른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

전날 홍콩 시민 80만 명은 빅토리아 공원에서 도심 센트럴까지 행진하면서 정부에 '경찰의 강경 진압을 조사할 독립 위원회 구성' 등 시위대의 요구를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9 13: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