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서 '재개발 기대' 30년된 아파트보다 새 아파트 더 비싸져"(종합)

직방 분석, 정비사업 규제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영향인 듯
가격 오르는 신축 아파트(CG)
가격 오르는 신축 아파트(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에서 입주 5년 이하의 신축 아파트 가격이 올해 처음으로 입주 30년 초과의 노후 아파트 가격을 앞질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부동산정보서비스업체 직방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3.3㎡당 매매가는 신축 아파트 3천530만원, 노후 아파트 3천263만원으로, 신축 아파트 대비 노후 아파트 매매가가 0.92배로 나타났다.

서울의 신축 아파트 대비 노후 아파트 3.3㎡당 매매가는 2013년 1.42배, 2014년 1.40배, 2015년 1.34배, 2016년 1.22배, 2017년 1.18배, 2018년 1.06배 등으로 가격 격차가 줄어들다가 급기야 올해 신축 아파트보다 가격이 낮아진 것이다.

"서울서 '재개발 기대' 30년된 아파트보다 새 아파트 더 비싸져"(종합) - 2

일례로,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 있는 '한강맨션'(1971년 입주)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지난해 6천935만원이었다가 올해 6천928만원으로 낮아졌다. 반면 같은 지역인 용산구 이촌동의 '래미안 첼리투스'(2015년 입주)는 3.3㎡당 평균 매매가가 작년 4천970만원에서 올해 들어 5천692만원으로 급등했다.

기존에는 재건축·재개발로 투자수익을 확보할 수 있다는 기대심리 때문에 노후 아파트의 가격 상승률이 새 아파트의 가격 상승률보다 높았다.

그러나 최근 정부의 도시정비사업에 대한 각종 규제 정책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새 아파트에 대한 희소성과 선호 현상이 부각되면서 노후 아파트보다 새 아파트의 가격 상승률이 더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구)는 신축 아파트 대비 노후 아파트의 3.3㎡당 매매가격이 2015∼2018년 1.23∼1.26배를 유지하다가 올해 1.01배까지 가격 격차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울에서 강남권과 더불어 집값 상승을 이끄는 마포·용산·성동구(마용성)의 3.3㎡당 신축 아파트 대비 노후 아파트의 매매가는 0.89배로, 신축 아파트가 노후 아파트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가 이뤄졌다.

강남권 3구와 마용성 지역 이외의 서울은 2017까지 노후 아파트가 신축 아파트보다 거래 가격이 높았으나 작년부터 가격 역전 현상이 발생해 올해 0.86배로 격차가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신축 아파트 대비 노후 아파트의 3.3㎡당 매매가격이 지난해 0.87배에서 올해 0.79배로 신축 아파트의 가격 강세 현상이 더 두드러지고 있다.

시도별로도 제주를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노후 아파트보다 신축 아파트가 높은 가격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직방은 전했다.

최성헌 직방 매니저는 "분양가가 상승하고, 신축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9 15: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