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20년 시작…"땅끝 해남에서 해맞이 하세요"

12월 31일부터 1월 1일까지 땅끝 해넘이·해맞이 축제
해맞이 축제
해맞이 축제[해남군 제공·재판매 및 DB 제공 금지]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한반도의 시작, 해남 땅끝마을에서 2019년 마지막 해를 보내고 2020년 첫 태양을 맞는 해넘이·해맞이 축제가 열린다.

전남 해남군은 이달 31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땅끝마을에서 '제24회 땅끝 해넘이 해맞이 축제'를 개최한다.

해남 땅끝은 다도해의 일몰과 일출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특별한 장소다.

대한민국이 시작되는 곳, 땅끝마을의 상징적 의미가 더해 매년 해넘이 해맞이 축제가 열린다.

31일 오후부터 해넘이 행사와 버스킹 공연에 이어 밤에는 소원띠 달집태우기, 새해맞이 카운트 다운, 불꽃놀이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새해 1월 1일에는 띠배 띄우기와 풍물놀이, 해맞이 행사 등 관광객들과 주민들이 함께하는 행사가 열린다.

올해는 오시아노 관광단지와 두륜산 오소재에서도 각각 해넘이·해맞이 행사가 열린다.

오시아노 관광단지는 반도형태인 해남의 서쪽 끝으로 서남해의 다도해를 배경으로 한 아름다운 낙조가 유명하다.

해넘이 사진 촬영대회, 사랑의 편지쓰기, 떡메치기, 고구마 구워 먹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선보인다.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노래자랑, 해넘이 제례, 해상 불꽃 쇼 등이 준비됐다.

북일면 두륜산 오소재 공원에서는 2020년 1월 1일 새벽 5시부터 경자년 해맞이 행사가 펼쳐진다.

오소재는 지역주민들이 주로 찾는 해맞이 명소로 최근 도로 공사를 마무리하고 주차장이 조성되면서 올해부터는 관광객들까지 함께할 수 있게 됐다.

해맞이 기원제와 함께 해맞이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떡국 나눔 행사도 갖는다.

이용범 해남군 관광과장은 8일 "땅끝 해남 해맞이는 다른 곳에서 느낄 수 없는 의미 있는 새해 첫날로 기억되도록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9년을 마무리하는 일몰 시각은 12월 31일 오후 5시 34분이며, 2020년 새해 일출은 1월 1일 오전 7시 40분이 될 것으로 보인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8 1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