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자본에 팔리는 쓰시마' 日산케이 반한감정 부채질?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대표적 우익 성향 매체로 통하는 산케이신문이 8일 자 지면에 한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가운데서도 한국 자본에 의한 부동산 매수 열풍이 이어지고 있다는 다소 자극적인 내용의 쓰시마(對馬) 탐방 기사를 게재했다.

일본과 한국을 가르는 대한해협에 위치한 쓰시마는 나가사키(長崎)현에 속한 일본 영토다.

산케이는 '쓰시마(對馬) 한국화 가속'이라는 제목의 이 기사에서 징용 소송으로 촉발한 한일 간 대립으로 한국인 관광객이 격감해 쓰시마 지역경제도 타격받고 있지만 '한국 자본'은 관광객 추이와는 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쓰시마 위치도 [구글 지도 캡처]
쓰시마 위치도 [구글 지도 캡처]

이 기사에 소개된 쓰시마의 최근 풍경은 활력을 잃었다.

한국인 관광객이 자취를 감추고 어디서나 볼 수 있었던 관광버스도 사라졌기 때문이다.

산케이에 따르면 2018년에는 쓰시마 인구의 약 14배에 달하는 41만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이곳을 찾았다.

올해 들어 6월까지도 약 22만명이 방문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한국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로 수출 규제를 강화하고, 이에 맞서 한국에서 일본 불매 운동이 펼쳐지기 시작한 7월부터 급감했다.

7월에는 작년 동월 대비 40%, 8월에는 80% 급감했고, 그런 추세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산케이는 한국 관광객 감소로 지역경제의 쇠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다른 한편에선 한국인 관광객이 이용해온 호텔이나 민박집, 식당 대부분이 한국 자본이라며 한국인 관광객이 줄어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은 한국자본이라는 한 회사 경영자의 말을 소개했다.

또 한국인 관광객이 줄어 쓰시마 지역경제가 어렵지만 안도하는 주민도 많다면서 차제에 일본 정부가 한국 자본에 의존하지 않고도 자립할 수 있는 지역경제 대책을 추진했으면 한다는 쓰시마 시 당국 관계자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산케이는 그러면서 한국 자본에 의한 쓰시마 부동산 매수 실태가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거론했다.

이 기사를 쓴 미야모토 마사후미(宮本雅史) 편집위원은 쓰시마 이즈하라(嚴原)에서 재일 민단 나가사키 지방본부 쓰시마지부가 올해 1월 업무를 시작했고, 그 지부 옆에 한국자본의 호텔이 건설되고 있었다며 취재를 도운 현지 주민의 입을 빌려 "(한국인) 관광객이 줄었지만 부동산은 변함없이 팔리고 있다. 10채 이상의 민박집이 넘어간 곳도 있고, 20채 이상의 민가에 한국인이 살고 있는 지역도 있다"고 썼다.

그는 또 부산과 항로로 연결되는 쓰시마의 관문인 히타카쓰(比田勝)항 국제터미널 앞 거리의 100m 이상에 걸쳐 한국어 간판이 즐비했다는 내용을 소개하면서 "일본인이 경영하는 가게는 몇 곳밖에 안 되고 나머지는 한국 자본이다. 남아 있는 일본인 가게도 팔리는 것이 시간문제다"라는 현지 주민 말을 전했다.

미야모토 편집위원은 지역 건설업체 관계자를 인용해선 옛 일본군 포대 유적이 있는 아소우(淺茅)만 등 안보상 중요한 장소 주변의 땅도 팔리고 있다며 지역 건설업자의 우려 목소리를 소개했다.

그는 특히 한일 관계가 악화한 후에도 한국 자본의 부동산 매수가 이어진다고 전제하고 "'고령화와 과소화(過疎化)가 진행되는 쓰시마에서 일본인이 없어져 틀림없이 한국이 될 가능성도 부정할 수 없다'고 걱정하는 목소리조차 나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고는 쓰시마가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 것인지 주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쓰시마가 '한국화'되고 있다고 주장하는 산케이신문 8일 자 [지면 캡처]
쓰시마가 '한국화'되고 있다고 주장하는 산케이신문 8일 자 [지면 캡처]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8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