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동부의 IT 허브는 뉴욕"…아마존·페이스북, 잇단 거점 확대

송고시간2019-12-08 04:40

'새 랜드마크' 허드슨야드 중심 IT 인력 포진 예고

미국의 주요 IT 대기업들
미국의 주요 IT 대기업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인 페이스북이 미국 뉴욕 맨해튼에 업무공간을 대폭 확대한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마존은 최근 맨해튼 미드타운 지역에서 33만6천 제곱피트(약 3만1천㎡)의 업무공간을 임대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맨해튼의 새 랜드마크로 떠오른 '허드슨야드'와 맞붙은 미드타운 지역으로, 1만5천명의 직원이 근무할 예정이다.

시애틀에 본사가 있는 아마존은 지난해 제2 본사(HQ2) 부지로 뉴욕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와 워싱턴DC 인근 내셔널랜딩 2곳을 각각 선정했지만, 이 가운데 '롱아일랜드 제2 본사' 계획을 전격 철회한 바 있다. 뉴욕 일대의 집값 상승을 우려한 일부 지역정치인들의 거센 반발을 의식한 조치였다.

그렇지만 미 동부의 핵심 거점인 뉴욕에 업무공간을 확장해야 하는 현실을 감안해 또 다른 공간을 찾은 셈이다.

이스트리버를 사이에 두고 맨해튼을 마주 보는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와는 달리 맨해튼 핵심부에 곧바로 거점을 두겠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

페이스북도 허드슨야드 일대에서 70만 제곱피트(약 6만5천㎡) 규모의 임대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페이스북은 뉴욕의 유서 깊은 건물인 연방우편서비스(USPS) 빌딩에서도 임대 공간을 물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페이스북의 임대 계약이 모두 마무리되면 단일 기업으로서는 JP모건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함께 뉴욕 내 최대 임대공간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도 이미 맨해튼에 대규모 영업단지 조성에 들어갔다.

맨해튼 남부 웨스트빌리지의 허드슨강변에 170만 제곱피트(약 16만㎡) 규모의 영업단지 '구글 허드슨 스퀘어'를 조성하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허드슨야드
허드슨야드

[신화=연합뉴스]

이러한 움직임은 서부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굴지의 정보·기술(IT) 업체들이 미국 동부의 거점으로 뉴욕 조직을 강화하는 흐름과도 맞물린 것이다.

WSJ은 "아마존 제2 본사 논란으로, IT 대기업에 대한 뉴욕의 푸대접이 부각되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풍부한 노동력, 집중적인 교통 시스템, 문화적 다양성 등의 강점이 부각된 것"이라며 "뉴욕이 IT 대기업의 동부 허브로 떠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