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디즈니월드 야심작 '스타워즈 어트랙션' 가동 첫날부터 고장

송고시간2019-12-07 04:08

몇시간씩 줄 섰다가 허탕…소셜미디어에 불만 쏟아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디즈니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드의 월트디즈니월드에 최고의 야심작으로 선보인 놀이기구(어트랙션)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더 리지스턴스'(Star Wars: Rise of the Resistance)가 가동 첫날부터 고장을 일으켰다고 할리우드리포터 등 미 연예매체들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즈니 야심작 '라이즈 오브 더 리지스턴스'
디즈니 야심작 '라이즈 오브 더 리지스턴스'

[월트디즈니 홈페이지 캡처]

여러 소셜미디어에 따르면 지난 4일 월트디즈니월드 내 스타워즈 랜드 갤럭시 엣지에서 개장한 '라이즈 오브 더 리지스턴스'는 디즈니 자회사 루카스필름의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를 모티브로 해 최첨단 AR(증강현실) 테크놀로지 등을 가미한 탈 거리로 주목받았다.

어트랙션이 워낙 인기이다 보니 월트디즈니월드 측은 패스트패스(줄 서지 않고 탈 수 있는 시간예약 대기표)를 발행하지 않고 실제로 줄을 선 고객들에게만 한정해서 입장을 허용할 정도였다.

어린이를 동반한 입장객들은 몇 시간씩 줄을 서서 기다린 끝에 '라이즈 오브 더 리지스턴스'에 탈 수 있었다.

그러나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컸다.

'라이즈 오브 더 리지스턴스'는 가동 첫 날 몇 차례 고장을 일으켜 그 때마다 타고 있던 승객들이 '강제 하차'하는 불편을 감수해야 했다.

둘째 날에도 한동안 유지·보수를 이유로 가동을 중단했다고 한 입장객이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디즈니 스타워즈 랜드 개장식
디즈니 스타워즈 랜드 개장식

월트디즈니월드 측은 고객들의 불만을 가라앉히기 위해 줄을 섰다가 고장으로 타지 못한 고객에게 프리패스 이용권을 주기도 했다.

월트디즈니월드 측은 해당 놀이기구 고장에 대해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고 할리우드리리포터는 전했다.

'라이즈 오브 더 리지스턴스'는 월트디즈니의 1호 테마파크인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디즈니랜드에는 내년 1월 17일부터 개통한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