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8일 아침 전국 곳곳 영하권…'대설' 토요일 서울 등에 눈

추위 찾아온 명동
추위 찾아온 명동추위가 찾아온 지난 3일 서울 중구 명동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과 외국인 관광객들이 거리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7∼8일 아침 기온이 전국 곳곳에서 평년보다 낮은 영하권을 보이면서 춥겠다.

절기상 '대설'인 7일에는 서울 등 일부 지역에 눈 소식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7일 아침 기온은 6일보다 5∼7도가량 높겠으나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10도 내외의 기온 분포를 보이는 곳이 있고 8일 아침까지 평년보다 2∼3도가량 낮은 기온을 나타내겠다"라고 6일 예보했다.

7일 아침 최저기온은 -9∼0도, 8일은 -9∼3도로 예보됐다. -16∼-1도를 기록한 6일보다 오를 것으로 보이지만 평년 같은 날(-6∼3도)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낮 최고 기온은 7일이 3∼10도, 8일은 5∼12도로 예상된다.

8일에는 낮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하면서 일교차가 크게 벌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대설인 7일에는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새벽에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를 시작으로 눈이 내리겠다. 눈은 아침에 서울과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북부로 확대할 것으로 전망됐다.

낮이 되면 눈은 대부분 그치고 낮 동안 기온이 오르면서 눈과 비가 섞여 내리는 곳도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 강원 영서, 충청 북부 등에 1㎝ 내외(비로 내릴 경우 5㎜ 내외)다.

7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을 수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8일에는 중국 상하이 부근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을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7일 수도권, 충청권은 밤에 '나쁨' 수준, 나머지 지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8일에도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대구, 경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을 보이고 그 외 지역은 '보통'으로 예보됐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6 1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