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연일 '검찰 때리기'…"검찰개혁 반대하는 한국당과 짬짜미"

송고시간2019-12-06 11:35

檢공정수사촉구특위 간담회엔 검·경 모두 불참해 체면 구긴 모양새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6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및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겨냥해 "검찰 개혁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과 짬짜미를 하고 있다"며 연일 맹공을 퍼부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찰 수사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커지고 양대 수사기관인 검경 갈등으로 국민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며 "만약 정치적 의도가 의심되거나 진실을 덮으려는 수사가 될 경우 민주당은 특검을 해서라도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울산지검과 검사 출신 핵심 비리인 '고래고기 사건', 젊어서 유명을 달리한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을 둘러싼 검경 증거 압수수색 갈등 등 의혹이 매우 심각하다"며 "3대 의혹은 물론, 두 수사기관인 검찰과 경찰의 갈등이 첨예하게 나타나고 있고 청와대 비서실까지로 수사가 넓어지고 있어 문재인 정부 신뢰를 위해서라도 수사가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해찬 "청문회 철저히 준비해 추미애 검찰개혁 뒷받침할 것"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과거 정치 검찰을 할 때는 권력에 의해서 휘둘렸는데 지금은 검찰 스스로 권력 행위를 하고 있다"며 "오죽하면 여당이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를 만들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시장 관련된 사건을 2년 가까이 묵혀 있다가 갑자기 끌고 들어온 것도 이상하고, 한국당 관련 수사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며 "사법개혁 반대와 관련해서 한국당과 검찰이 무슨 거래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 제기까지 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병원 의원은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검찰이 국민이나 국가 전체의 운영에 대해서 아무런 관심이 없고 오히려 본인들의 기득권 지키기에 혈안이 돼 앞뒤 분간 못하고 뛰는 그런 모습이라는 걸 느낄 수 있었다"며 "공수처 반대하는 한국당하고 검찰의 검은 커넥션, 짬짜미가 우리 국민들 앞에서 펼쳐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대통령과 국민을 뒤통수친 검찰총장"이라며 "검찰 스스로 얼마나 정치검찰인지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건이 김기현 측근 비리 수사를 다시 끄집어내서 선거 개입 수사로 부풀리고 의혹을 만들어 가고 있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같은 검찰 수사과정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된 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는 이날 국회에 검찰·경찰 관계자들을 불러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관계자들이 모두 불참을 통보하면서 체면을 구긴 모양새다.

특위 위원장인 설훈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유감스럽게 강남일 대검 차장검사가 수사 중인 사건이란 이유로 불참을 통보했고, 이에 따라 임호선 경찰청 차장도 불참 의사를 밝혔다"며 "강 차장검사가 최근 여야 의원들을 개별적 만나 해명했는데 개별 면담엔 응할 수 있고 공식요청엔 응할 수 없다는데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과 경찰을 함께 출석 시켜 사실관계를 파악하려는 건 검찰의 소위 청와대 하명 수사 프레임이 이 사건에서 출발하고 있는 만큼 김기현 사건의 진실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검찰과 경찰 어느 쪽이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한 수사를 한 것인지 들여다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내에서는 검찰과 경찰 관계자를 부르는 간담회 추진이 애초부터 무리한 시도였다는 자조 섞인 목소리도 나왔다.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관계자들과 약속도 없이 말하면 간담회에 오겠느냐"며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은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서 "특위가 왜 불러서 하려고 했는지 짐작은 하는데 공개적으로 검찰이 안 오게 됨으로써 오히려 더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며 "당에서 조금 더 세밀하고 조심스럽게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 현안 문제에 접근하고 국민 시선을 잘 의식해 가면서 조심스럽게 가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