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간] 세계 진보정당 운동사

요즘 시대에 페미도 아니면 뭐해? ·변호를 시작하겠습니다

(서울 = 연합뉴스) 추왕훈 기자 = ▲ 세계 진보정당 운동사 = 장석준 지음.

출판사가 '불세출의 좌파 이론가', '한국의 안토니오 그람시'라고 소개한 저자가 '세계 최초의 진보 정당'인 19세기 말 독일의 사회민주당에서부터 21세기의 실험에 나선 브라질 노동자당, 스페인 포모데스에 이르기까지 세계 각국 진보정당의 역사를 더듬는다.

이들 정당뿐만 아니라 프랑스 사회당과 공산당, 러시아 볼셰비키당, 이탈리아 사회당과 공산당, 미국 사회당, 오스트리아 사회민주당, 스웨덴 사회민주노동당, 칠레의 인민연합정부, 영국 노동당, 일본 사회당 등 진보·좌파 정당이 걸어온 길을 살펴보면 이들의 이념적·형식적 스펙트럼이 무지갯빛 이상으로 다양함을 알 수 있다.

저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좌파정당과 '리버럴 정당'의 차이는 엄연하며 둘의 분기점은 민주주의와 자본주의가 충돌할 때 어느 편에 서느냐에 있다고 말한다. 진보정당과 연대한 경험이 있거나 일부 유사한 정책을 채택하는 일이 있다고 해도 리버럴 세력은 자본주의의 뿌리에 손대는 것을 거부하며 기득권과 민중의 권력 역전을 바라지 않는다는 결정적 차이가 있다는 주장이다.

4부에 걸친 16개 에피소드에는 각 정당 안팎에서 이념과 실천이 어떻게 부딪치고 타협했는지, 마르크스와 엥겔스, 레닌, 안토니오 그람시와 로자 룩셈부르크, 장 조레스, 살바도레 아옌데 같은 인물들이 어떤 사상을 가지고 어떻게 싸웠는지를 들려준다.

저자는 "좌파정당의 모든 구성요소와 노력들이 추구하는 단 하나의 목표는 사회변화를 추구하는 광범한 대중의 연합을 구축하는 일"이라면서 "촛불연합은 과연 21세기 한국 사회에 필요한 진보적 대중연합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서해문집. 560쪽, 3만원.

[신간] 세계 진보정당 운동사 - 1

▲ 요즘 시대에 페미도 아니면 뭐해? = 노혜경 지음.

'선배' 페미니스트에 해당하는 저자가 과거에는 미처 예상하지 못했던 페미니즘의 분출 상황에서 자신의 사유도 '리부트'한다.

과거의 사회와 현재의 사회는 여성의 현실에서 어떻게 달라졌는지, 과거의 페미니즘과 지금의 페미니즘은 어떻게 다른지, 그럼에도 변하지 않는 페미니즘의 근본 정신과 방향은 무엇인지, 페미니스트로서 살아간다는 건 무슨 의미인지를 담았다.

저자는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많은 용기를 내야 말할 수 있었던 페미니즘이 2019년에는 '상식적인 것'이 됐다면서 "나는 요즘이 페미'도' 아니면 행세하기 어려운 시대라고 말하고 싶은 것이다…페미니스트는 민주주의자처럼 현대인의 최소한이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당당히 말한다.

동일방직과 YH무역 사건에서 페미니스트로서 각성했다는 저자는 시인이 되고선 문단 내 성차별을 목격하면서 여성 시운동을 하기도 했으며 노사모와 개혁당, 청와대라는 정치 현장과 숱한 거리의 현실정치 마당에도 참여했다.

개마고원. 296쪽. 1만5천원.

[신간] 세계 진보정당 운동사 - 2

▲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 정혜진 지음.

15년간 신문기자로 일하다 법학전문대학원을 거쳐 변호사로 변신한 특이한 이력의 저자가 국선전담 변호사로 일하면서 겪은 법정 안팎의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6년차 국선전담인 그는 약 2천 명의 피고인을 만나왔다. 국선전담의 변호를 받기 위해서는 구속 중이거나 미성년자 혹은 70세 이상의 노인이거나 장애가 있거나 변호인을 스스로 구하지 못하는 형편이어야 한다,

성범죄 및 마약범죄 전담 재판부에 배정돼 매달 주어지는 25건 내외의 형사사건을 살피는 동안 저자의 눈에 밟힌 것은 범죄 자체만이 아니라 국선변호인을 만날 자격을 갖춘 취약 계층이 맞닥뜨리는 현실이었다.

형사 법정에 선 피고인은 돈이 없어도 변호인의 도움을 충분히 받을 수 있어야 한다는 헌법의 뜻은 준엄한데 잘못한 개인에 대한 당연한 처벌 너머 취약계층의 현실은 여전히 가혹하다고 저자는 지적한다.

저자는 소시지와 과자 등을 상습적으로 훔쳐 구속 위기에 처한 20대 남성을 변호하는 과정에서 상습절도에 대해 가중처벌을 규정한 특가법 조항에 대해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신청해 해당 조항에 대한 헌재의 위헌 결정을 끌어낸 바 있다.

미래의창. 280쪽. 1만4천원.

[신간] 세계 진보정당 운동사 - 3


cwhy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6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