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갈등 속 中 "마카오를 보라"…'일국양제 자신감' 강조

中외교 부부장 "중국 100년전처럼 약하지 않아…방해 극복 가능"
마카오 행정장관도 일국양제 강한 자신감·지지 선언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바이두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홍콩사태를 둘러싼 미중 갈등이 날로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또 다른 축인 마카오의 성공 사례를 강조하며 체제에 대한 자신감을 강조하고 나섰다.

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러위청(樂玉成) 외교부 부부장은 전날 마카오에서 마카오 주재 사무소 설립 20주년 리셉션에 참석해 미국을 겨냥, "일부 반중 세력은 중국의 발전을 원하지 않고 일국양제의 성공을 보길 희망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러위청 부부장은 "이들 세력은 중국 인민이 잘사는 것을 보고 싶지 않아 하고 홍콩, 신장(新疆), 대만 등의 문제를 조장하기 위해 온갖 방법을 쓰고 있다"면서 미국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홍콩인권법) 제정과 미 하원의 '신장 위구르 인권 정책 법안'(신장인권법안) 통과는 중국 내정에 대한 포악한 간섭이라고 맹비난했다.

러 부부장은 "우리는 이에 대해 매우 분개하고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마카오 동포를 포함한 모든 중국인은 단결해 투쟁하며 우리에게 뻗친 검은 손을 단호히 끊어내 일국양제 방침과 국가 주권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중국은 100년 전처럼 가난하고 나약하지 않으며 누구도 업신여길 수 없다"면서 "현재의 중국은 모든 방해를 이겨낼 수 있는 능력과 자신감이 있으며 홍콩과 마카오에서 새로운 시대의 일국양제가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카오 퍼레이드
마카오 퍼레이드[마카오관광청 제공]

러 부부장은 "조국의 통일과 민족 단결을 파괴하고 중국의 진보를 막으려는 모든 시도를 분쇄할 자신이 있다"면서 "중화민족이 부강의 길로 가는 역사적 과정은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추이스안(崔世安) 마카오 특별행정구 행정장관도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와 인터뷰에서 "마카오 특구 정부는 지난 20년간 일국양제 방침을 확고히 이행해 전 세계에 성공 사례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추이 장관은 "마카오 특구가 일국양제 방침에 따라 운영되면서 급속한 경제 발전을 이뤘다"면서 "중국 중앙 정부의 권위와 특구의 고도 자치권이 결합해 마카오를 개척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국양제가 확고히 정착돼야만 특구의 안정과 장기적 번영이 가능하다"면서 홍콩 또한 마카오처럼 일국양제와 중국 중앙 정부의 권위에 복종할 것을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6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