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모 생각에 이불 20채…' 작지만 따뜻한 익명 기부 이어져

겨울 이불 익명 기부
겨울 이불 익명 기부[부산진구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부산진구 개금2동 주민센터에 익명의 기부자가 겨울 이불을 보내와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6일 부산진구 개금2동에 따르면 5일 이름을 밝히지 않은 후원자가 어려운 이웃에게 전해 달라며 겨울 이불 20채(시가 100만원 상당)를 보내왔다.

익명의 후원자는 개금2동에 전화를 걸어와 "과거 부모님이 개금2동에 거주했고 돌아가신 부모님이 생각나 이불을 보내게 됐다"고 기부 이유를 설명했다.

이 후원자는 "꼭 필요한 어르신들에게 이불을 전달해 겨울을 따뜻하게 날 수 있도록 부탁한다는 말을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개금2동은 이 후원자 뜻에 따라 홀몸 어르신 20명에게 이불을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 2일 부산 동래구 명장2동 행정복지센터에는 한 남매가 찾아와 각각 20만원이 든 봉투를 내놓으며 좋은 일에 써달라는 말을 남기고 돌아갔다.

90년대생인 이 남매는 이름이라도 알려달라는 행정복지센터 요청에도 한사코 신원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지난달 18일 부산 서구 암남동 주민센터에 익명으로 백미 20kg 50포가 배달됐다.

이 익명의 기부자는 10여 년째 매년 연말이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백미를 기부해왔다.

wink@yna.co.kr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6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