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기하락' 서울 특성화고 신입생 미달…학교 60%, 정원 못채워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학령인구 감소와 인기 하락 등의 이유로 서울 지역 특성화고등학교 10곳 가운데 6곳꼴로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70개 특성화고에서 2020학년도 신입생을 모집한 결과 60.0%인 42개교가 모집 정원만큼 신입생을 뽑지 못했다고 6일 밝혔다.

교육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5일까지 특별전형 및 일반전형을 통해 70개교에서 신입생 총 1만2천634명을 선발했다.

모집정원(1만4천226명)보다 1천592명 적은 신입생만 뽑아 전체적인 학생 충원율은 88.8%에 그쳤다.

교육청은 "2019학년도와 비교해 중학교 3학년 학생 수가 3천700명 감소하는 상황에서도 지난해보다 미충원 인원은 117명 줄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지원율 상위에 속한 산업군(교과군)은 ▲ 디자인·문화 콘텐츠(144%) ▲ 음식 조리(126%) ▲ 정보·통신(101%) ▲ 건설(98%) ▲ 미용·관광·레저(97%) ▲ 전기·전자(97%) ▲ 보건·복지(93%) 등이었다.

특성화고는 학령인구 감소와 직업교육 인식 부족, 학과 선호도에 따른 쏠림 현상, 대학진학 선호 경향 등으로 매년 신입생 미달 사태를 겪고 있다.

모집정원을 못 채운 서울 특성화고는 2015학년도 2개교(전체의 2.8%), 2016년 10개교(14.3%), 2017년 16개교(22.9%). 2018년 44개교(62.8%), 2019년 38개교(54.3%)를 기록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특성화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학과개편 등 직업계 고교 학과 재구조화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