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녹색 금융 상품 분류 기준 합의…그린본드 시장 개편 예상"

송고시간2019-12-06 03:16

'환경친화적·지속가능한 금융 상품' 정의 마련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환경친화적이고, 지속가능한 금융 상품에 대한 분류 규정에 합의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5일(현지시간) 전했다.

바스 익하우트 유럽의회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 녹색 금융이 무엇을 의미하고, 무엇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해 시장에 명확성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합의는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번에 합의된 분류 규정은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금융 상품, 투자가 무엇인지에 대한 일련의 기준과 절차를 정한 것이다.

이는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사업에 대한 민간 투자를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EU 집행위원회가 제안하면서 논의가 시작됐다.

로이터는 이번 합의에서는 '녹색'(green) 또는 '지속가능한'(sustainable) 상품이라고 주장하는 모든 금융 상품은 해당 투자에서 환경친화적인 비중이 정확히 얼마나 되는지 밝히도록 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또 이번 합의에 따라 2천억 달러(약 238조원) 규모의 '그린본드'(green bond·녹색채권) 시장이 대폭 개편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린본드는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효율화, 환경오염 예방 등 친환경 프로젝트에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특수목적 채권이다.

유럽의회 의원들과 28개 EU 회원국 대표들 간 진행된 이번 협상을 이끈 익하우트 의원은 이날 성명에서 "지속가능한 투자에 대한 신뢰할 수 있고 야심찬 정의를 통해 EU는 지속가능한 금융에서 세계를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제 우리는 어떤 경제 활동이 지속가능한 것으로 여겨질 수 있는지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정의를 갖게 됐다"면서 "새로운 EU 집행위원회는 환경적으로 유해한 활동과 현재 그러한 활동을 뒷받침하는 투자를 분명히 확인할 준비를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협상의 가장 큰 난제는 천연가스나 원자력에 대한 투자를 환경친화적이라고 여길 수 있느냐였다.

한 유럽의회 관리는 로이터에 이 같은 투자는 이번 분류법에서 배제되지는 않을 것이지만, 이들 투자를 환경친화적으로 분류하는 것은 새 규정 하에서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 문제, 특히 기후변화 대응은 이달 출범한 새 EU 집행위가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고 있는 분야다.

새 집행위는 2050년까지 EU를 '최초의 기후 중립 대륙'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밝히고 이를 위한 기후변화, 환경 분야 청사진을 담은 '유럽 그린 딜'(European Green Deal)을 내놓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