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피폭자들, '日공항 5시간 입국심사'에 항의·해명 요구(종합)

송고시간2019-12-05 18:44

'일본 정부에 항의하고 재발 방지 약속받아야' 후쿠오카총영사관에 요청

프란치스코 교황 미사 참석차 일본 찾았다가 공항서 장시간 발 묶여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합천·도쿄=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이세원 특파원 = 지난달 프란치스코 교황 미사 참석차 일본에 갔다가 공항에서 장시간 입국 심사를 받은 한국인 피폭자들이 일본 정부에 사유를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한국원폭피해자협회는 지난달 일본 후쿠오카(福岡) 공항에서 한국인 피폭자 등을 5시간에 걸쳐 입국 심사한 이유를 설명하라는 요구서를 주후쿠오카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5일 이메일로 전달했다.

한국 정부가 피폭자를 대신해 일본 정부에 해명을 요구하라는 취지다.

협회는 한국 정부가 장시간 입국 심사에 항의하고 재발 방지 약속을 받아달라는 요청을 함께 전했다.

협회에 따르면 심진태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합천지부장 등 한국인 피폭자 1·2세 13명은 지난달 23일 오전 11시께 후쿠오카 국제공항에 도착해 같은 날 오후 4시까지 약 5시간에 걸친 입국 심사를 받았다.

당시 이들은 일본 나가사키(長崎) 대교구로부터 받은 미사 참석자 명단과 초청장 등을 제시하며 방문 목적을 수차례 설명했지만 입국 허가에 이례적으로 긴 시간이 걸렸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심진태 한국원폭피해자협 합천지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심진태 한국원폭피해자협 합천지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심 지부장은 "범죄자가 아닌데 왜 이런 대우를 받아야 하느냐. 조사하는 이유를 설명하라"고 항의했지만, 일본 입국 심사관은 "결론이 나올 때까지 이유를 설명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시민단체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 회원도 같은 날 입국했다가 장시간 심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 측은 "도쿄 (공항) 본청에서 지시를 받느라 늦어졌다"며 "절차는 법 틀 내에서 진행됐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는 "공항 측이 '협회와 평통사가 어떤 단체인지 몰랐고 이런 절차는 다른 입국자에 대해서도 적용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후쿠오카 총영사관은 협회의 요구사항을 검토한 후 대응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국민 보호와 관련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어떤 것인지 판단해 가능한 범위에서 지원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 초청장을 받고 온 피폭자를 상대로 장시간 입국 심사를 한 것은 지나친 대응이라는 지적이 일본 측에서도 나온다.

사건 당일 피폭자 측의 연락을 받고 현장에 간 고토 도미카즈(後藤富和)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본 당국이 입국 심사를 명목으로 피폭자를 공항에 장시간 붙들어 둔 것에 관해 "이유를 물었으나 일반론 외에 자세한 설명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법률 위반이라고까지는 말할 수 없지만, 당사자들에게 부담을 주는 일이며 적절한 대응인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ima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