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물감염병 대응에 범정부 연구개발 역량 결집한다

송고시간2019-12-06 17:00

정부, 동물감염병 R&D 추진전략 발표…중점 감염병 지정·특수대학원 설치

바이러스 배양 실험
바이러스 배양 실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에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까지 끊이지 않는 동물감염병 근절을 위해 정부가 범부처 공조 체계를확립하고 민간 연구역량 강화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일 주요 부처 및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제6차 바이오특별위원회에서 '동물감염병 연구개발(R&D) 추진 전략'을 공동 발표했다.

지금까지 동물감염병은 농식품부와 과기정통부, 농촌진흥청 등에서 각각 연구가 진행돼 왔으나 구제역과 AI에 초점이 맞춰져 ASF 등 다양한 동물감염병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

이번 전략은 부처별 R&D 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민간 연구역량을 강화해 동물감염병 대응 체계를 혁신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 중장기 R&D 투자방향 정립 ▲ 범부처 협력 모델 구축 ▲ 국제 공동연구 활성화 ▲ R&D 인프라 고도화 등이 있다.

정부는 우선 시급성과 파급 효과, 기술 난도 등을 따져 동물감염병 20개를 지정한 뒤 R&D의 선택과 집중을 강화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를 중심으로 '범부처 동물감염병 R&D 협의체'를 강화해 부처 간 기능과 역할을 조정하고 협력을 내실화한다.

또 민간 R&D 역량 강화를 위해 장비 및 시설의 공동 활용 방안을 마련하고, R&D 성과의 민간 이전을 통한 산업화를 촉진하기로 했다.

해외 동물감염병 유입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동물의약품 시장 선점을 위해 민간 주도의 국제 공동연구를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감염병 발생 지역의 연구기관과 공조하는 등 국제 협력도 강화한다.

현장 전문인력 부족 해소를 위해 특수대학원을 설치하고 관련 분야 중소·벤처기업 연구 종사자에 대한 재교육도 지원한다.

윤동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은 "동물감염병 대응은 인간, 동물, 환경 등 생태계 모두를 연계한 접근 전략이 필요하다. 국민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범부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강건기 과기정통부 연구개발투자심의국장은 "이번 전략은 앞으로 국가 연구개발 사업 예산배분과 조정에 활용되고, 세부 이행계획을 수립해 '2021년도 정부 연구개발 투자방향'에도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