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병기, 송철호와 '송송커플'…울산시 권한 양분한 2인자

송고시간2019-12-05 11:23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 송 경제부시장…4명 시장 밑에서 승승장구

2000년 교통공무원으로 울산과 인연…지방정권 교체에도 최고위직 영전

KTX울산역 유치·교통체계 개편 성과…불통·기회주의자 비판도

송철호 시장과 송병기 부시장
송철호 시장과 송병기 부시장

(서울=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11월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지정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한 송철호 시장(왼쪽)과 송병기 부시장. 2019.12.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초 김 전 시장 비위 내용을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로 확인된 송병기(57) 경제부시장은 박맹우 국회의원이 울산시 건설교통국장으로 있던 2000년 처음 울산 공무원으로 발탁돼 승승장구한 인물이다.

송 부시장은 서울시 교통 관련 부서 공무원으로 있다가 임기제 6급 주무관으로 울산시에 입성한 뒤, 5급 사무관으로 승진했다. 박 의원이 시장으로 있던 2003년 교통기획과장으로, 2008년 교통건설국장(개방형 직위)으로 영전했다.

김 전 시장이 취임(2014년 7월) 이후인 2015년 7월까지 교통건설국장으로 있다가 퇴임했다. 이후 같은 해 8월부터 2017년 8월까지 2년간 울산발전연구원 공공투자센터장을 지냈다.

야인이 된 송 부시장은 곧장 송철호 현 시장 출마를 돕는 모임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송 시장 선거 캠프가 지난해 2월 본격 출범하자 송 부시장은 정책팀장을 맡아 핵심 역할을 했다.

송 시장은 KTX 울산역 유치 활동을 벌이던 시절 당시 교통과장으로서 능력을 발휘했던 송 부시장을 눈여겨봤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민선 7기 시장 인수위원회에서 총괄 간사를 맡은 뒤, 송 시장 취임 후인 지난해 8월에는 경제부시장(1급)으로 취임했다.

이로써 송 부시장은 심완구, 박맹우, 김기현, 송철호 등 4명의 시장 밑에서 일하게 됐다. 광역시 승격 이후 첫 지방정권이 교체되는 격랑 속에서도 그는 오를 수 있는 최고 자리에 오르면서 처세 능력을 보였다.

'김기현 첩보' 제공 공직자는 송병기 울산부시장
'김기현 첩보' 제공 공직자는 송병기 울산부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3급으로 퇴직한 인사가 1급 부시장으로 발탁된 점, 당시 송 부시장 부임을 앞두고 경제부시장직이 개방형직에서 별정직으로 바뀐 점 등을 놓고 잡음이 나왔다.

당시 기획재정부 고위 간부 출신의 경제부시장을 대신해 송 부시장이 자리를 차지하는 것을 놓고 '울산시와 기재부 관계가 껄끄러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이런 논란에도 경제부시장이 관할하는 시청 내 조직이 기존 3개 국에서 5개 국으로 늘어나는 등 송 부시장은 명실상부한 울산시 2인자 위치를 공고히 했다.

송 시장과 송 부시장의 막강한 권한과 위상을 빗대 '송송 커플'이 울산시를 움직인다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경북 안동 출신의 송 부시장은 서울시립대에서 행정학을 전공한 뒤 도시계획 석사 학위를, 한국해양대에서 동북아물류시스템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교통기술사 자격증도 취득했다.

송 부시장에 대한 주위 평가는 다양하다.

우선 20년 가까이 울산시 교통 관련 업무를 수행하면서 KTX울산역 유치, 지능형 교통체계(ITS) 도입, 공업탑·태화·신복로터리 신호체계 개선, 옥동∼농소 도로 개설, 구영리∼혁신도시 도로 개설 등에서 성과를 냈다는 호평이 있다.

그를 발탁했던 한국당 박맹우 의원도 5일 "교통 관련 외부 전문가로 영입했고, 뚜렷한 성과를 낸 것은 분명하다"면서 "지금도 좋은 사람이고 인재라는 생각은 변함없다"고 했다.

그러나 다소 파격적인 발탁 인사에 대한 따가운 시선에도 아랑곳없이 오히려 경제부시장 권한을 늘리는 등 '불통 이미지'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특히 한때 자신이 보필했던 시장 측근의 비위를 제보한 뒤 관련 경찰 수사가 진행되자 참고인 진술까지 했던 모습에서는 '전형적인 기회주의자'라는 비판도 나온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