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트의 악동' 길렌워터, 전자랜드 입단…4시즌 만에 KBL 복귀

2016년 LG에서 뛸 당시의 길렌워터.
2016년 LG에서 뛸 당시의 길렌워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트로이 길렌워터(31·197.2㎝)를 영입했다.

전자랜드는 5일 "기존 섀넌 쇼터를 길렌워터로 시즌 대체한다"고 밝혔다.

길렌워터는 2014-2015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데뷔했으며 2015-2016시즌에는 창원 LG에서 뛴 선수다.

두 시즌 정규리그 평균 22.9점에 7.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LG 유니폼을 입은 2015-2016시즌에는 득점 1위(26.2점)에 올랐을 정도로 탁월한 공격력을 선보였다.

다만 국내에서 뛰는 동안 여러 차례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물의를 빚어 2016년과 2017년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참가 자격이 제한된 바 있다.

지난 시즌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뛰며 팀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힘을 보탠 쇼터는 올해 전자랜드로 옮겨 14.8점에 3.7리바운드, 2.3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시즌 도중에 팀을 떠나게 됐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