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수 골칫거리 해충 복숭아순나방 알 기생 천적 찾았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농약 사용 절감, 친환경 재배 도움"
복숭아순나방 알 기생 천적 명충알벌 [안동시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복숭아순나방 알 기생 천적 명충알벌 [안동시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안동시는 5일 복숭아순나방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천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시농업기술센터 지원을 받은 생물이용연구소(대표 권기면)와 김용균 안동대 교수가 공동 연구로 밝혀낸 천적은 복숭아순나방 알에 기생하는 명충알벌이다.

명충알벌이 복숭아순나방 천적이라는 사실은 어느 나라에서도 지금까지 보고한 적이 없다고 한다.

이에 따라 천적 특허 출원을 준비하고 있다.

기존 천적은 나방 유충에 기생해 죽더라도 과실에 피해를 준다.

그러나 명충알벌은 과실에 피해를 주기 전인 알에 기생해 손상은 없다.

복숭아순나방은 사과, 배, 복숭아, 자두와 같은 과수 열매를 직접 해를 끼치는 해충이다.

사과에 복숭아순나방은 연간 4∼5세대가 발생해 방제하려면 연간 6회 이상 살충제를 뿌려야 한다.

전국 사과 재배면적을 3만3천㏊ 이상으로 보면 방제 비용은 연간 2천억원 이상 든다.

다른 과수류를 포함하면 연간 4천억원 이상 될 것으로 본다.

미국을 비롯한 선진 농업국은 우리나라 복숭아순나방과 유사한 코드링나방 방제에 알 기생 천적을 많이 이용한다.

그렇지만 국내에는 알에 기생하는 천적을 보고한 적이 없어 적용하지 못했다.

엄태영 안동농업기술센터 약용기술팀장은 "지금까지 과수류 해충 방제를 농약에 의존했으나 천적 개발로 농약 절감은 물론 친환경 재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kimh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