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보호무역주의 파고 넘어야…무역으로 경제 미래 낙관"

제56회 무역의날 기념식 축사…"고비마다 무역이 우리 일으켜 세워"
"주력산업 경쟁력 빠르게 회복 중…신남방 등 무역시장 다변화가 희망 키워"
"미래수출 주역 중소기업 신흥시장 진출 도울 것…2030년 세계 4대 수출 강국"
문 대통령, '흔들리지 않는 무역강국으로'
문 대통령, '흔들리지 않는 무역강국으로'(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무역의 날' 기념사를 하고 있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보호무역주의의 거센 파고를 넘어야 하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주력 산업의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수출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엄중한 국제경제 상황에서 우리 경제를 지켜준 무역인에게 감사하다"면서 "어려운 고비마다 우리를 다시 일으켜 세운 것이 무역이었고, 지금 우리 경제의 미래를 낙관할 수 있는 것도 무역의 힘이 굳건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중 무역분쟁과 세계 경제 둔화 속에 세계 10대 수출국 모두 수출이 줄었으나 우리는 올해 3년 연속 무역 1조 달러를 달성했고 11년 연속 무역흑자라는 값진 성과를 이뤘다"며 "그만큼 우리 경제의 기초는 튼튼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기업인과 과학기술인, 국민이 단결해 일본의 수출규제도 이겨내고 있다"면서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와 수입 다변화를 이루며 오히려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고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주력 산업의 경쟁력도 빠르게 회복되는 등 저력이 발휘되고 있다"면서 "자동차는 미국·유럽연합(EU)·아세안에서 수출이 고르게 늘었고, 선박은 올해 세계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의 90% 이상을 수주해 2년 연속 세계 수주 1위"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기차는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수소차는 세 배 이상 수출 대수가 크게 늘었다"며 "바이오 헬스는 9년 연속, 이차전지는 3년 연속 수출이 증가했고 식품 수출은 가전제품 수출 규모를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무역의 날' 기념사
문 대통령, '무역의 날' 기념사(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무역의 날' 기념사를 하고 있다. xyz@yna.co.kr

문 대통령은 "무역 시장 다변화도 희망을 키우고 있다"면서 "러시아를 포함한 구소련연방 국가로의 수출은 지난해보다 24% 성장했다"고 밝혔다.

또한 "신남방 지역 수출 비중은 올해 처음으로 20%를 돌파했고 아세안은 제2의 교역상대이자 핵심 파트너로 발전하고 있다"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무한한 협력 가능성을 확인한 자리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대 규모 다자 FTA(자유무역협정)인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인도네시아와의 CEPA(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협정과 함께 말레이시아·필리핀·러시아·우즈베키스탄과 양자 FTA를 확대해 신남방, 신북방을 잇는 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미공동시장인 메르코수르와의 FTA 협상에도 속도를 내 우리의 FTA 네트워크를 2022년까지 세계 GDP(국내총생산)의 90%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1초대 부팅 블랙박스를 개발한 '엠티오메가', 자가혈당측정기를 개발해 100여개국에 수출한 '아이센스' 등의 업체를 호명하며 "중소기업의 약진도 두드러졌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 협력으로 경쟁력을 높여 변화의 파고에 흔들리지 않는 무역 강국의 시대를 열고 있다"며 "정부도 같은 열정으로 여러분과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은 미래 수출의 주역"이라면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특별보증지원을 올해보다 네 배 이상 늘어난 2천억원으로 늘리고 무역금융도 30% 이상 늘린 8조2천억원을 공급해 신흥시장 진출을 돕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자유무역과 함께 규제개혁은 신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3대 신산업과 화장품, 이차전지, 식품 산업을 미래 수출동력으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무역의 날' 기념사
문 대통령, '무역의 날' 기념사(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무역의 날' 기념사를 하고 있다. xyz@yna.co.kr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육성은 기술 자립을 실현하는 길"이라면서 "내년에 관련 예산을 올해보다 두 배 이상 늘려 2조1천억원을 편성한 만큼 더 많은 기업이 국산화를 넘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개방과 포용으로 성장을 이끈 무역이 우리의 가장 강력한 힘"이라며 "한국의 기업 환경은 세계 5위권에 들었고 국가경쟁력도 3년 연속 상승해 세계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금까지 세계를 무대로 경제를 발전시켜왔듯 새로운 시대 또한 무역이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2030년 세계 4대 수출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