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공원에 묶인 땅 개발하게 해달라"…통영 한산면대책위 발족

내년 제3차 국립공원 조정서 사유재산권 보장 요구하기로
한산면대책위원회 발족식
한산면대책위원회 발족식[통영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영=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한려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돼있는 경남 통영 한산면 주민들이 사유재산권 행사를 위해 한산면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고 5일 밝혔다.

한산면 각 마을 이장과 자생단체장, 지역 유지 등으로 구성된 대책위는 내년 확정될 제3차 국립공원 조정에서 한산면 주민들의 의견을 보다 적극적으로 관철하기 위해 발족했다.

1968년 여수·남해·하동·사천·거제 등과 함께 한려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한산면은 부속 섬을 포함해 70% 이상이 국립공원에 포함돼있다.

국립공원은 10년마다 공원계획의 타당성 유무를 검토하고 공원계획 변경에 반영한다.

대책위 측은 "2차례 조정에서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산면은 국립공원이긴 하지만 주민들의 사유재산이기도 하다"며 "국립공원 지정으로 용도 변경 절차가 복잡하고 내 땅인데도 자유롭게 개발할 수 없어 사유재산권이 보장되지 않았다"고 지적한다.

그러면서 "주민들 사유재산이 있는 부분은 국립공원 지정을 해지해 개발이 가능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contact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