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인영 "한국당, 오늘까지 필리버스터 철회해야…아니면 4+1로"

"4+1 버스 출발하면 주저없이 목적지로…한국당, 국회정상화 버스탑승 희망"
"檢 '수사관 사망사건'의 당사자…법무부, 지체없이 특별감찰권 행사해야"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 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5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등을 위해 자유한국당을 뺀 '4+1' 협의체를 가동한 것과 관련, "한국당이 지금이라도 돌아오면 4+1 협의체를 참여한 다른 정당과 기꺼이 머리를 맞댈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이 지금이라도 마음을 바꿔 국회 정상화를 위한 버스에 함께 탑승하길 희망한다"면서 "한국당을 위한 좌석이 여전히 남아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에 "민생법안에 대해 일일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건 것을 스스로 거둬들여야 한다"면서 "한국당이 오늘 안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영영 버스에 오를 기회를 갖지 못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4+1' 협의체와 관련, "어제 법정처리 시한을 넘긴 예산안 논의에 착수했고 오늘부터는 정치·검찰개혁 법안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4+1 버스가 일단 출발하면 멈추지 않고 주저하지 않고 목적지를 달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사건의 핵심 참고인인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A 검찰 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 "검찰은 고인의 사망 원인과 연관돼 있을 수 있는 사건 당사자 중 하나"라며 "검찰은 작은 오해라도 불러일으킬 일을 삼가야 한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투명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검찰은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길 바란다"면서 "법무부도 지체 없이 주어진 특별감찰권을 행사해 이 사건에 대한 국민의 의혹을 말끔하게 불식시켜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검찰의 전날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론, "검찰이 권력 중심부에 칼끝을 겨누고 캐비닛에 오래 묵힌 사안을 꺼내 든 반면, 야당의 명백한 범법 행위는 차일피일 미루며 소환 조사조차 않고 있다"고 비판한 뒤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1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