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방부 부차관보, 대북 관련 "군사적 옵션 철회된 적 없다"

"北도발에 자제했지만 北행동 어리석다면 강한 대응"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대북 문제와 관련, 군사적 옵션이 철회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 지금까지 북한의 도발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미국의 대응이 달라질 때가 올 수 있다고 했다. 북한에 어리석은(foolish) 행동을 하지 말라는 강한 경고의 목소리도 냈다.

발언하는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부차관보
발언하는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부차관보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한미동맹재단이 개최한 콘퍼런스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9.12.4. jbryoo@yna.co.kr

클링크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에서 한미동맹재단이 개최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관련 콘퍼런스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필요하면 군사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이같이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보도된 뒤 북한군 서열 2위인 박정천 총참모장은 담화를 내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매우 불쾌하게 접했다며 '무력에는 무력으로 맞대응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클링크 부차관보는 질문한 기자를 향해 "말이 나온 김에 당신이 언급했듯이 군사적 옵션은 결코 철회된 적이 없다"며 "군사력은 억지력으로서 기여하기 위해 존재한다. 안정화군(stabilizing force)으로서 기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단지 한반도나 미국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알다시피 기본적인 사실"이라며 "우리 군대는 공격을 억지하기 위해 훈련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억지가 실패하면 싸워서 이기는 것이 군대의 역할"이라며 "이것은 수십 년간 진실이었고 계속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국무부 외교관들이 일을 할 수 있도록 공간을 제공해 왔다"며 "우리는 수사적인 도발이든, 미사일 시험 같은 것이든 북한의 도발에 하나하나 대응하지 않음으로써 자제력을 보였다"고도 했다.

그러나 그는 "우리의 대응이 달라지고 국무부의 주도가 다른 어떤 것으로 전환될지도 모를 시점이 올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외교에 방점을 둔 국무부 대신 군사력 사용을 담당하는 국방부가 상황을 주도하는 시점이 올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 "우리의 민간인 지도자에게 선택지를 주는 것이 국방부의 역할"이라며 "그것이 내가 집중하는 일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방어 문제와 관련해 자신이 북한의 미사일 능력에 대한 전문가는 아니라면서도 "분명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어떤 공격에도 방어할 자세를 취하고 있다", "우리는 어떤 공격에도 준비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공격적으로 행동할 만큼 매우 어리석다면(foolish) 동맹들로부터 매우 강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도 이해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