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LB FA 휠러, 필라델피아와 5년 1억1천800만달러 계약

잭 휠러
잭 휠러[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자유계약선수(FA) 선발투수 잭 휠러(29)가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5년 1억1천800만달러 계약에 합의했다.

필라델피아 구단은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MLB닷컴은 소식통을 통해 이런 내용을 확인했다고 5일 보도했다.

우완 선발투수인 휠러는 올해 뉴욕 메츠에서 195⅓이닝 11승 8패 평균자책점 3.96을 기록했다.

첫 19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 4.69로 불안했지만, 후반 12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83을 기록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시즌 후 휠러는 메츠의 1년 1천780만달러 퀄리파잉오퍼를 거절하고 FA 시장에 나왔고, 게릿 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외 정상급 FA 선발투수로 분류돼 관심을 끌었다.

팔꿈치 수술(토미존 서저리)과 오른쪽 어깨 부상 경력에도 휠러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휠러에게 눈독을 들였던 구단들은 다른 FA 선발투수에게 시선을 돌려야 한다. 류현진이 대안으로 떠오른다. 류현진은 올해 29경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했다.

'더 댈러스 모닝 뉴스'는 텍사스 레인저스가 휠러를 놓치면서 류현진, 댈러스 카이클, 매디슨 범가너 등 수준의 투수 영입을 고려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