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즈, 히어로 월드 챌린지 첫날 이븐파…공동 11위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자신의 재단이 주최한 이벤트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달러) 첫날 기복 있는 플레이를 펼치며 이븐파를 기록했다.

우즈는 5일(한국시간) 바하마 뉴프로비던스섬의 올버니 골프클럽(파72·7천302야드)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 1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쳤다.

순위는 18명 중 공동 11위다.

이 대회는 우즈 재단이 18명의 특급 선수만 초청해 주최하는 대회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대회는 아니지만 세계 랭킹 포인트가 걸려 있다.

우즈는 지난 10월 중순 일본에서 열린 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에서 통산 82번째 우승을 거둔 이후 한 달 보름 정도를 쉬다가 이 대회에서 활동을 재개했다.

우즈는 전반 9개 홀에서는 2타를 잃었다.

3번 홀(파5) 보기를 6번 홀(파5) 버디로 만회했지만, 8번 홀(파3)과 9번 홀(파5)에서 연속으로 보기를 적어냈다.

후반 들어서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11번 홀(파5) 버디로 출발한 우즈는 13번 홀(파4)과 14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더니 15번 홀(파5)에서 칩인 이글에 성공했다.

그러나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17번 홀(파3)에서 보기, 18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고 라운드를 마쳤다.

선두와는 6타 차다.

게리 우들랜드(미국)와 패트릭 리드(미국)가 6언더파 66타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체즈 레비(미국)가 4언더파 68타로 단독 3위에 있고,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저스틴 토머스(미국), 리키 파울러(미국),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나란히 3언더파 69타로 공동 4위에서 경쟁하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욘 람(스페인)은 2언더파 70타로 8위다.

이번 대회는 다음 주 호주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 일정을 고려해 이례적으로 현지시간으로 수요일에 시작해 토요일에 끝난다.

컷 탈락은 없으며, 우승 상금은 100만달러(약 11억8천500만원)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