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집행위원장 "'녹색경제 전환' 130조원 기금 조성 추진"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신임 위원장이 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EU 본부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신임 위원장이 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EU 본부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신임 위원장은 4일(현지시간) 녹색경제로 전환하는 데 투자하기 위한 1천억 유로(약 132조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고 싶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취재진에게 지난 1일 출범한 새 집행위는 2021∼2027년 해당 펀드를 조성할 수 있도록 유럽투자은행(EIB)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금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룬다는 EU의 목표로 인해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 지역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탄소 중립'은 온난화를 유발하는 탄소 배출량을 신재생 에너지 발전 등 탄소 감축 및 흡수 활동을 통해 상쇄, 실질적인 순배출 총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2050년까지 EU를 '최초의 탄소 중립 대륙'으로 만들기 위해 취임 후 100일 내에 새 EU 집행위의 기후변화, 환경 분야 청사진을 담은 '유럽 그린 딜'(European Green Deal)을 내놓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유럽은 이 주제에 있어서 선도자가 될 수 있고 돼야 한다"면서 그러나 "모두가 똑같은 지점에서 출발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공정 전환 기금'을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정 전환 기금'은 '2050년 탄소 중립' 목표에 반대하고 있는 폴란드 등 석탄 의존도가 높은 일부 동유럽 국가를 설득하기 위한 방안이다.

이 기금은 2021∼2027년 연간 최소 100억∼200억 유로(약 13조2천137억∼26조4천274억원) 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된다. 가장 큰 수혜자는 폴란드, 그다음으로 그리스 등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이날 또 최근 EU 순회 의장국인 핀란드가 제안한 EU의 장기 예산안과 관련, "극심한 삭감에 대해 우려한다"고 밝혔다.

EU 각국은 2021∼2027년 EU 예산안과 관련, 개별 국가가 EU에 얼마씩 낼지 아직 합의하지 못했다.

핀란드의 안은 각국 국민총소득(GNI)의 1.07%를 상한으로 하고 있다. 이는 EU 집행위가 제안한 1.11%보다는 낮고, 독일이 주장하고 있는 1%보다는 높은 것이다.

EU 예산안 협상은 항상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이지만 이번에는 특히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로 상황이 더욱 복잡하다. 영국이 탈퇴하면 그만큼 예산에 공백이 생기기 때문이다.

부유한 국가에서는 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돈을 더 내고 싶어하지 않고, 폴란드 등 상대적으로 경제력이 약한 국가에서는 EU의 원조가 줄어드는 것을 원하지 않고 있다.

EU 예산안 합의가 이뤄지려면 EU 회원국 전체와 EU 집행위, 유럽의회가 만장일치로 동의해야 한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