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점슛 14개 폭발·쇼터 29점…전자랜드, DB 잡고 4연패 탈출

전자랜드 선수들
전자랜드 선수들[KBL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원주 DB의 연승 행진을 멈춰 세우고 4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전자랜드는 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DB를 95-89로 물리쳤다.

이로써 4연패를 탈출한 전자랜드는 10승 8패를 기록, 안양 KGC인삼공사와 공동 3위로 올라섰다.

반면 최근 3연승을 달리며 선두를 위협했던 2위 DB(11승 7패)는 상승세에 제동이 걸리며 1위 서울 SK와 1.5경기 차로 멀어졌다.

초반 상대가 턴오버를 연발하는 사이 DB가 22-14로 앞섰으나 전자랜드는 섀넌 쇼터의 연속 득점, 김낙현의 3점포로 21-22로 추격하며 1쿼터를 마쳤다.

2쿼터엔 DB 칼렙 그린이 15점, 전자랜드의 쇼터가 14점을 주고받는 등 두 팀 합계 56점의 '화력전'이 펼쳐진 가운데 전자랜드가 51-48로 전세를 뒤집은 채 후반을 맞이했다.

3쿼터 중반 치나누 오누아쿠의 활약 속에 61-62로 쫓아가고도 역전의 고비를 넘지 못하던 DB는 4쿼터 2분 50여초를 남기고 허웅, 오누아쿠, 김훈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82-82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직후 공격에서 강상재의 3점 슛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고, 이후 상대 허웅의 연이은 실책 속에 종료 1분 40초 전 90-82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쇼터가 3점 슛 3개를 포함해 29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올려 연패 탈출에 앞장섰다. 강상재도 3점 슛 2개 등 16점 8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동반 활약했다.

전자랜드는 이날 3점 슛 14개가 폭발하며 DB(7개)를 압도했다.

DB에선 그린(23점 5어시스트), 오누아쿠(22점 9리바운드) 등이 분전했다.

허리 부상에서 회복해 새 등 번호 '3번'을 달고 돌아온 DB의 주포 허웅은 6점에 그쳤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2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