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기현 첩보' 제공자는 송병기..."여론수집처에 동향 전달"(종합)

송 울산시 경제부시장, 6·13 지방선거 때 송철호 캠프서 정책팀장 맡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첩보를 제공한 공직자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청와대는 이날 김 전 시장 관련 첩보와 관련해 2017년 10월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된 A 행정관이 휴대전화 SNS를 통해 제보받아 문서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A 행정관이 과거 캠핑장에서 만나 알게 된 공직자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 공직자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파악된 것이다.

송 부시장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최측근으로 김 전 시장 취임 전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으로 재직하다가 김 전 시장이 재임하던 2015년 퇴임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캠프에서 정책팀장을 맡았다.

송 시장 당선 후 지난해 8월부터 울산시 경제부시장(1급 상당 별정직)으로 재직 중이다.

송 부시장은 2017년 12월과 2018년 1월 김 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 중이던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수사팀이 참고인 조사를 한 인물이기도 하다.

첩보에 거론된 당사자인 박기성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6·13지방선거 진상규명위원회 부단장(김 전 시장 비서실장)은 이달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과 관련한 송 부시장의 공모 의혹을 공개적으로 제기하기도 했다.

박 부단장은 당시 "경찰과 검찰의 수사, 법원 재판 과정, 최근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송 부시장이 지금 검찰이 수사하는 권력형 선거 부정 사건의 하수인이거나 공모자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부단장은 "2018년 3월 16일 소위 경찰이 시장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할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 '박기성 실장이 레미콘 업무와 관련해 담당자(공무원)를 질책했다'고 진술했다는 인물이 등장한다"며 "이 인물은 시청 전직 공무원이라고 영장에 적혀있었다"고 밝혔다.

이 전직 공무원이 송 부시장이라는 주장이다.

송 부시장은 제보자가 자신이라고 지목되자 일부 언론을 통해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다"고 밝혔다.

또 "2017년 하반기나 연말쯤 청와대 행정관이 아닌 지역에 있는 여론을 수집하는 쪽에서 연락이 왔다"며 "언론에 나왔던 내용이라 알려줬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2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