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벚꽃파문 질문에 말문 막힌 日관방장관…앵무새 답변에 동문서답

벚꽃모임 명부 파기했다더니 백업파일 있었다고 뒤늦게 인정
아베 정권 소방수 스가, 당황한 기색 역력…野 "거짓답변" 공세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은 초청 대상자 자료가 남아 있음에도 이를 국회에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내각부 간부가 지난 5월21일 벚꽃을 보는 모임 초청 대상자 명부를 파기했다고 국회에서 답변했지만, 그 시점에 명부가 백업 파일 형태로 남아 있었다고 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인정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5월 7일∼9일 무렵 (명부) 자료를 삭제한 후 최대 8주간 (백업 파일이) 남아 있었던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간 일본 정부는 명부가 없어서 제출할 수 없다는 뉘앙스로 설명했는데 전자 파일 형태로 명부가 남아 있었음에도 내놓지 않은 것이라서 은폐 의혹이 확산할 전망이다.

명부는 아베 정권이 유권자를 사실상 매수하기 위해 벚꽃을 보는 행사를 남용했으며 반사회적 세력 등 부적절한 인물을 초청했다는 의혹을 규명할 핵심자료다.

일본 정부는 야당 국회의원이 명부 제출을 요구한 5월 9일 명부를 대형 파쇄기로 파기해서 증거를 인멸한다는 의심을 샀는데 이후에도 자료가 남아 있다는 사실을 감춘 셈이다.

스가 관방장관은 백업 파일이 남아 있었음에도 명부를 파기했다고 답변한 것과 관련해 백업파일은 "행정문서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설명에 수긍할 수 없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예를 들어 '5월 21일에 백업 자료가 남아 있는데도 파기했다고 답변한 것이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하느냐', '백업 파일은 행정 문서가 아니라고 판단했더라도 국회가 행정부에 대한 감시를 위해 요구했으니 제출하도록 노력하는 게 정부의 의무가 아니냐'는 등 날 선 질문이 쏟아졌다.

2019년 4월 일본 도쿄도 소재 신주쿠교엔(新宿御苑)에서 열린 벚꽃 구경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4월 일본 도쿄도 소재 신주쿠교엔(新宿御苑)에서 열린 벚꽃 구경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동안 아베 정권의 소방수 역할을 톡톡히 했던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회견에서는 곤혹스러워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행정 문서에 해당하지 않는다", "명부는 공문서 관리법에 따라 보존 기간 1년 미만의 문서로서 (벚꽃을 보는) 모임 종료 후 지체 없이 폐기하는 취급을 했다. 규칙에 따라 삭제했다'는 등의 답변을 되풀이했다.

예상을 벗어난 질문이 많았는지 스가 관방장관은 동문서답을 하기도 했고 답변이 궁해 보좌진이 답변지를 줄 때까지 수십초 간 대기하기도 했다.

질문 공세가 이어지자 "좀 기다려달라, 너무 상세한 것이라면…"이라고 쓴웃음을 짓는 장면도 포착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야당은 명부 백업 파일이 남아 있었음에도 제공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국회에서 허위 답변을 했다"고 비판했다.

야당은 내년 정기 국회에서 계속 추궁할 방침이다.

벚꽃을 보는 모임은 일본 총리가 벚꽃이 한창인 4월에 공적이 있는 각계 인사를 초청해 여는 벚꽃 구경 행사인데 아베 총리 후원회 관계자 등이 다수 참석해 표를 매수하기 위해 세금으로 향응을 제공한 것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또 반사회적 세력이 이 행사에 참여하고 다단계 판매 사업을 내걸고 거액을 모은 뒤 파산해 피해자를 양산한 저팬라이프 회장 등이 초청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문이 확산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2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