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진표 총리카드에 시민사회 반발 변수되나…법무 먼저 임명할듯

진보진영 '비토론' 靑 참모진에 전달…패스트트랙 이후까지 고심 이어갈듯
법무 추미애 유력, 금주 발표 가능성도…靑-檢 대치국면서 관심집중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자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노동단체 및 시민사회의 반발이 김 의원 임명에 막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4일 나왔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의원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예상보다 거세다"며 "청와대 핵심 참모진들에게 이런 의견이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여권의 핵심 지지층인 진보진영에서 김 의원의 정책노선 등에 대해 날선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는 점에 대해 청와대 내 우려가 번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집권 3년차를 맞아 국정성과를 위해 박차를 가해야 하는 시점에 핵심 지지층이 이탈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김 의원이 차기 총리로 유력하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참여연대는 2일 논평을 내고 "김 의원은 혁신·공정과 거리 멀고 소득주도성장과는 대척점에 있는 인사"라며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방향 대척점에 있는 김 의원의 총리 지명은 부적절하다"고 반발했다.

민주노총 역시 3일 논평에서 "김 의원은 종교인 과세 유예와 세무조사 금지를 주장해 정치와 종교를 혼동하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처럼 김 의원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청와대 내에서도 이런 기류가 변수가 될 수 있을지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양상이다.

그러나 다른 한 편에서는 이런 의견들도 '큰 흐름'에 영향을 주지는 않으리라는 반론도 나온다.

실제로 여전히 차기 총리 후보로는 김 의원이 1순위라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는 의견들이 많다.

이와 관련,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결국 인사는 대통령의 결심에 달린 것"이라며 "일각의 주장만을 두고 섣부르게 예단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차기 총리 후보 발표는 국회에서 예산과 '패스트트랙 법안'이 처리된 뒤에야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그 때까지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의견을 두루 청취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이처럼 총리 후보 발표가 다소 늦춰지는 것과 달리 공석인 법무부 장관을 채우는 '원포인트' 인사는 곧 이뤄지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로서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법무장관 인사 발표의 경우 이르면 이번주 안,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 '감찰무마 의혹' 등을 두고 청와대·여당과 검찰의 대립이 심화하는 시점에서 이번 법무부 장관 인사발표가 어떤 영향을 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2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