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C 새 외국인 타자 알테어 "내 응원가 기대돼"

메디컬체크 마치고 계약 완료
NC 다이노스 새 외국인 타자 알테어
NC 다이노스 새 외국인 타자 알테어[NC 다이노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새 외국인 타자 애런 알테어(28)와 4일 계약을 완료했다.

외야수인 알테어는 지난 1일 한국에 도착해 2·3일 서울에 있는 복수의 병원에서 메디컬 체크를 받았고, 4일 창원NC파크에서 계약서에 사인했다. 계약금 20만달러, 연봉 80만달러 등 총 100만달러 규모다.

알테어는 "한국 생활이 매우 기대된다. 다른 문화를 알아갈 기회다"라며 "어제 선수단 행사로 팀 선수들을 먼저 잠깐 만났는데 재밌는 시즌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선수단 인상에 대해 "언어가 달라 많은 이야기를 하지는 못했지만, 잠깐이나마 벌써 특징이 있는 선수들이 있다고 느꼈다. 재밌는 친구들이 많은 것 같다"고 기대했다.

창원NC파크를 둘러보고서는 "정말 좋다. 새 야구장이라 모든 게 새것인 것 같다. 여기서 야구 경기를 할 날이 기다려진다"고 만족스러워했다.

그는 몸 상태에 대해 "걱정할 부분 없이 건강하다. 팀 우승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내 응원가가 너무 기대된다. 열정적인 팬분들과 함께할 수 있는 점도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알테어는 내년 미국 애리조나 투손에서 열리는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