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사청, 잇단 결함 K-11 복합소총 사업 중단키로

K-11 복합형 소총
K-11 복합형 소총[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최평천 기자 = 군 납품 과정에서 잇따라 결함이 발견된 K-11 복합소총 사업이 결국 중단됐다.

방위사업청은 4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2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에서 K-11 복합소총 사업을 중단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5.56㎜ 소총탄과 20㎜ 공중폭발탄 등 두 탄을 동시에 발사할 수 있는 K-11 복합소총은 2008년 국내 연구개발 이후 2010년부터 양산 물량의 일부가 군에 보급됐으나 2014년부터 사격통제장치 균열 등 잇단 결함으로 납품이 중지됐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명품무기'라고 군이 홍보했던 K-11은 사격통제장치 균열 등의 결함이 지속해서 드러나면서 2014년 11월까지 914정만 납품됐고 현재 중지된 상황이다. 방사청은 3천정 납품 계획을 계속 추진할지를 검토해왔다.

방추위에서는 지난 9월 감사원 감사 결과와 관련 기관·업체 의견을 종합 수렴해 사업 중단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