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스마트폰 3분기 국내 점유율 71%…2위는 LG

상위 스마트폰 10개 가운데 1∼4위가 5G 모델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올해 3분기 국내 스마트폰 10대 가운데 7대는 삼성전자[005930] 제품인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시장조사 전문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점유율은 71%를 나타냈다. 이는 전분기보다 3%p, 전년 동기보다 4%p 늘어난 수치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이 8월에 최고급 프리미엄 라인인 갤럭시 노트10을 2종으로 출시하면서 좋은 판매량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LG전자[066570]는 지난 5월에 내놓은 V50 씽큐 5G가 꾸준한 판매량을 보이며 17%의 점유율로 2위를 지켰다.

반면 애플의 점유율은 전년도보다 3%p 하락한 11%로 3위에 머물렀다.

애플은 5G 휴대폰 부재와 4분기 신제품 출시를 앞둔 구매 보류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낮은 점유율을 보였다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분석했다.

올해 3분기 국내에서 팔린 상위 10개 스마트폰 가운데 7개가 삼성전자 제품이었고, 애플은 2개, LG는 1개 모델을 순위에 올렸다. 특히 1위에서 4위까지 모두 5G 모델이 차지했다.

임수정 연구원은 "5G 스마트폰의 높은 가격은 이동통신사와 제조사의 강력한 보조금과 마케팅으로 충분히 상쇄됐다"며 "4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10월에 출시된 LG V50S 5G와 아이폰 11시리즈, 그리고 연말 효과로 반등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내 스마트폰 브랜드 점유율
국내 스마트폰 브랜드 점유율[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9: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