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존슨 '디지털세 부과' 강행 방침…美와 무역분쟁?

프랑스 올해부터 부과…美, 프랑스 제품에 보복관세 물리기로
디지털세 (구글세) (PG)
디지털세 (구글세) (PG)[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에 이어 영국도 구글, 페이스북과 같은 미국 거대 정보기술(IT) 업체에 디지털세 부과를 추진키로 하면서 트럼프 행정부와의 무역 갈등이 예상된다.

4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 스카이 뉴스 등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전날 총선 캠페인에서 내년 4월 디지털세를 도입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디지털세는 전임 테리사 메이 총리 당시 필립 해먼드 재무장관이 발표한 것이다.

구글, 페이스북과 같은 IT업체들이 국경을 넘어서 막대한 돈을 벌어들이면서도 제대로 세금을 내고 있지 않다는 지적에 따라 이들 기업이 벌어들인 수익의 일정 부분에 과세하는 것이다.

통상 이들 기업은 아일랜드와 룩셈부르크 등 우호적인 조세 환경을 갖춘 곳에 본사 등을 두고 매출을 돌림으로써 다른 지역에서 세금을 줄여왔다.

전통적인 오프라인 기업들은 이로 인해 자신들이 공정하지 못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토론해왔다.

영국의 디지털세는 구체적으로 글로벌 매출이 5억 파운드(약 8천억원)가 넘고, 영국 내 매출이 2천500만 파운드(400억원)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이들 기업의 영국 내 매출의 2%를 디지털세로 거둬들이면 2023∼2024년까지 4억4천만 파운드(약 7천억원)의 세금이 걷힐 것으로 전망된다.

존슨 총리는 "우리는 거대 디지털 기업의 운영과 이 나라에서 벌어들이는 막대한 수익, 그들이 내는 세금의 규모에 대해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면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그들은 더 공정한 기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같은 디지털세 도입이 미국과의 무역분쟁을 불러올 수 있다는 점이다.

영국 내각은 디지털세 부과 추진이 브렉시트 이후 미국과의 무역협정 협상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를 존슨 총리에게 전했다.

존슨 총리는 "무역분쟁은 좋은 것이 아니다. 나는 분명히 이를 개탄한다"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에 앞서 프랑스는 올해부터 연 매출 7억5천만 유로(약 9천900억원) 이상이면서 프랑스 내에서 2천500만 유로(약 330억원) 이상의 매출을 거두는 글로벌 IT 기업들에 프랑스 내에서 벌어들인 연간 총매출의 3%를 디지털세로 부과하고 있다.

미국은 프랑스의 디지털세를 구글·애플·페이스북·아마존 등 자국 인터넷 대기업들에 대한 차별로 결론 짓고 보복 절차에 착수했다.

구체적으로 미 무역대표부(USTR)는 24억 달러(약 2조8천억원) 상당의 프랑스산 수입품 63종에 대해 최고 100%의 추가 관세를 물리는 방안 등 후속 조처에 대한 의견 수렴 절차를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페이스북, 구글과 같은 기업과 사랑과 빠진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그들은 미국 기업이다. 갑자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이들 기업에 세금을 부과하는 아이디어를 가져왔다"면서 "미국 기업을 이용하는 것은 우리여야지 프랑스여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