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끝났어도 '까멜리아' 간판 남는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일본인 가옥거리에 있는 문화마실. 이곳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주인공이 운영하는 술집 '까멜리아'로 나온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동백꽃 필 무렵' 드라마는 끝났어도 주인공 동백이 운영한 술집 '까멜리아'는 남는다.

경북 포항시가 최근 종영한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인 남구 구룡포읍 일대를 관광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9월부터 11월까지 KBS2를 통해 방영된 '동백꽃 필 무렵'은 최고 시청률 23.8%를 기록하며 올해 지상파 최고 드라마란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덕분에 드라마 주 촬영지인 구룡포읍 일본인가옥거리는 연일 관광객이 몰려 전국적 관광명소로 뜨고 있다.

주말에는 5천명 안팎의 관광객이 찾아 구룡포읍 도로가 막힐 정도다.

많은 관광객은 드라마 속에서 옹산 게장거리로 나오는 일본인가옥거리를 거닐며 여운을 즐기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드라마 제작진과 협의해 극 중 주인공이 운영한 술집인 '까멜리아' 간판을 철거하지 않기로 했다.

통상 드라마가 끝나면 모든 시설을 철거한다.

그러나 시는 관광객이 주로 까멜리아 간판 앞에서 인증 사진을 찍는 점을 고려했다.

'까멜리아'로 나오던 건물은 예전에는 여관으로 사용되던 곳이다. 현재 포항문화재단이 다양한 문화프로그램 진행공간인 문화마실로 이용하고 있다.

시는 일본인 가옥거리 입구에 드라마 촬영지란 사실을 알리는 홍보 광고물을 설치하고 주인공 동백의 생일 이벤트가 열린 까멜리아 안쪽 정원에 당시 장면을 재연해 사진 촬영 장소를 만들었다.

앞으로 주인공 동백의 집과 구룡포공원 입구 돌계단에도 사진 촬영 장소를 만들 예정이다.

김종식 시 일자리경제국장은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를 찾는 관광객이 의미 있는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드라마 촬영지 안내판
드라마 촬영지 안내판(포항=연합뉴스)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일본인가옥거리 입구에 세워진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 안내판. 2019.12.4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동백 생일 이벤트 재연 사진 촬영 장소
동백 생일 이벤트 재연 사진 촬영 장소(포항=연합뉴스) 경북 포항시가 남구 구룡포읍 일본인가옥거리에 만든 사진 촬영 장소.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주인공 동백의 생일 이벤트가 열린 까멜리아 안쪽 정원에 당시 장면을 재연해놓았다. 2019.12.4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