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의 이름에게' 김도건 "네임버스, 실제라면 불행할지도"

김도건 '따듯한 미소'
김도건 '따듯한 미소'(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김도건이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사옥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5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웹드라마가 짧아서 빛을 발하는 부분도 있고 팬들의 피드백도 빠른 장점이 있지만, 늘 더 보여주고 싶은 게 많다 보니 아쉬운 점도 있어요."

'네임버스'라는 독특한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플레이리스트 웹드라마 '나의 이름에게'에서 셰어하우스를 운영하는 '훈남' 한결을 연기한 신예 김도건(26)은 이렇게 말했다.

네임버스는 운명의 상대 이름이 몸에 새겨진다는 콘셉트의 세계관이다.

최근 광화문에서 만난 김도건은 "이런 세계관이 있는 줄 몰랐는데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알게 됐다. 그러나 세계관보다도 사랑이라는 큰 주제에 중점을 두고 분석하며 연기했다. 운명의 상대를 생각하기보다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나를 어떻게 보여줄지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실제로 네임버스란 게 있다면 사랑을 찾는 데 도움이 되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을 것"이라면서도 "반대로 생각하면 운명에 따라 다른 선택지는 없는 거니 그건 그것대로 불행할 것 같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김도건 '따듯한 미소'
김도건 '따듯한 미소'(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김도건이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사옥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5 ryousanta@yna.co.kr

한결이 이 작품의 '유일한 빌런(악당)'이라고 김도건은 얘기했지만, 실제 한결은 다정한 성격과 훈훈한 외모로 많은 팬을 얻었다.

"저는 개인적으로 한결이 완벽해 보이지만 내면은 외로웠기 때문에 오히려 겉으로 유머러스한 동네 오빠처럼 보이려고 했다고 생각했어요. 지우에게 고백할 때도 진지한 모습, 그게 한결의 진짜 모습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김도건은 지난해 데뷔했지만 영화 '테이블 매너' '쎈놈' '야행: 살인택시괴담'(내년 개봉), 드라마 '사의 찬미' '황후의 품격', 그리고 웹드라마 두 편까지 짧은 시간 많은 작품을 소화했다. 또 네스프레소, 갤럭시 S10, 갤럭시 더세로, S아카데미 등 굵직한 광고들을 꿰찼다.

그는 "현장에서 긴장을 잃지 않고 최대한 열심히 하려고 하는 모습을 예쁘게 봐주시는 것 같다"며 "커피, 자동차 광고도 욕심난다"고 웃었다.

김도건, 훈훈함이 풀풀
김도건, 훈훈함이 풀풀(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김도건이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사옥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5 ryousanta@yna.co.kr

원래 운동선수를 꿈꿨다는 김도건은 부상으로 더 다양한 꿈을 꾸게 되면서, 여러 인생을 간접 체험하는 연기자를 직업으로 택했다.

그는 "연기 잘하는 배우라는 말을 제일 듣고 싶다"며 "군대도 일찌감치 다녀왔고, 이제 연기만 열심히 하면 된다.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