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관계 냉각속 열린 'MAMA'…그래도 나고야돔은 후끈

좌석 꽉 채운 4만 한류팬 터질듯 환호…"관계 안 좋은 건 알지만 K팝은 좋아"
'2019 MAMA' 기다리는 팬들
'2019 MAMA' 기다리는 팬들(나고야=연합뉴스) 4일 오후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가 열리는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돔 인근에 K팝 팬들이 줄을 서고 있다. 2019.12.4 [엠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나고야=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얼어붙은 한일관계에도 K팝을 향한 일본 팬들의 열기는 뜨거웠다.

4일 오후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돔 인근은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를 보러 온 관객들로 가득 찼다.

대법원 강제동원 판결 후 급격히 악화한 한일관계 속에서도 일본 팬들은 방탄소년단(BTS)과 트와이스 등 K팝 스타들의 무대를 보러 공연장을 찾았다.

오랫동안 방탄소년단의 팬이었다고 밝힌 일본 고등학생 아리사(18)양은 "한국과 일본 관계가 안 좋은 것은 알고 있지만 그건 나라 대 나라의 일"이라고 했다.

싸늘한 날씨에도 공연 4시간 전부터 도착해 친구들을 기다리고 있던 사야 가와모토(17)양은 "K팝뿐 아니라 한국 음식도 좋아한다"며 한국에 대한 거부감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장을 찾은 관객 대부분은 일본인으로 보였지만, 히잡을 두르거나 유럽·미주에서 온 듯한 관객들도 간간이 눈에 띄었다.

'2019 MAMA' 기다리는 일본 BTS 팬들
'2019 MAMA' 기다리는 일본 BTS 팬들(나고야 AP=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팬들이 4일 일본 나고야돔 밖에서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AMA)가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ucham1789@yna.co.kr

한낮부터 공연장 인근은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의 한글 이름이 적힌 슬로건과 부채 등 '굿즈'를 나눠주는 K팝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오후 4시 레드카펫 행사가 시작되자 공연장 곳곳엔 '꺅' 하는 환호 소리가 터져 나왔다. 유튜브 채널 '엠넷 케이팝'으로 생중계된 이 행사는 실시간 시청자 수가 17만명에 달했다.

아시아 최대 규모로 치러지는 대중음악 시상식답게 AP통신 등 외신 기자들도 공연장을 찾았다.

미국 MTV의 크리스탈 벨 기자는 "해외 K팝 팬들은 MAMA를 최대 시상식으로 여긴다.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VMA)와 동급"이라며 아티스트 간 협업 공연이 많고 테크니컬한 무대가 많은 점을 MAMA의 장점으로 꼽았다.

올해 MAMA는 역대 최초로 약 4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돔 공연장에서 열렸다. 호스트는 3년 연속 한류스타 박보검이 나섰다.

'2019 MAMA'
'2019 MAMA'(나고야=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4일 오후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돔에서 K팝 팬들이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레드카펫 행사가 열리길 기다리고 있다. 2019.12.04 norae@yna.co.kr

nor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