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강 불꽃축제때 행사장 주변 초미세먼지 농도 상승"

대기 확산으로 곧 하락…시보건환경연구원 "농도 높은 날에는 신중해야"
2019 서울 세계 불꽃축제
2019 서울 세계 불꽃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올해 한강 불꽃 축제가 열렸을 때 행사장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수준이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0월 5일 여의도 일대에서 열린 서울 세계 불꽃 축제 당시 행사장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오후 8시 44㎍/㎥에서 1시간 뒤 55㎍/㎥로 올라 최고 농도를 기록했다.

이후 오후 10시 54㎍/㎥, 11시 11㎍/㎥, 12시 5㎍/㎥으로 내려갔다.

미세먼지(PM-10) 농도는 오후 8시 56㎍/㎥에서 10시 80㎍/㎥까지 올랐다가 11시 24㎍/㎥, 12시 9㎍/㎥로 낮아졌다.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36∼75㎍/㎥, 미세먼지 농도가 81∼100㎍/㎥이면 '나쁨' 수준에 해당한다.

행사 당시 풍속인 초속 4.2m는 당일 하루 평균 풍속인 초속 2.9m보다 높아 대기 확산이 원활했다.

연구원은 "행사장 주변 국소적 범위에서 일시적으로 농도가 상승했다"며 "다만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단시간에 기존의 대기 질 수준을 회복했으며, 인근 주거 지역에서는 농도 변화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행사는 대기 질이 좋을 때 열려 폭죽의 영향이 행사장 일부에 일시적으로만 있었다"며 "다만 농도가 일시적으로 증가하는 이상 농도가 높은 날에는 행사 개최를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