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중 무역분쟁 부산 수출기업에는 단기적 긍정 효과

부산상의 조사…미국 시장서 가격경쟁력 회복해 수출 증가
거시적 관점에서는 부정적 의견 많아…장기 대응 전략 필요
부산항 수출 컨테이너
부산항 수출 컨테이너[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미중 무역 분쟁으로 부산지역 수출업체들은 단기적으로 수출이 늘어나는 등 반사이익을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상공회의소는 경성대 산업개발연구소와 공동으로 미중 무역 분쟁이 부산 제조업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연구보고서를 5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 차례에 걸친 미국의 중국 무역 제재 기간 부산의 미국 수출 상위 20개 품목 수출실적은 자동차를 제외한 19개 품목에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들 품목의 미국 수출은 무역 제재가 시작된 2018년 3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24.6% 증가했다.

이어 2018년 4분기 46.1%, 올해 1분기 39.3%, 올해 2분기 15.7% 등으로 계속해서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는 미국 시장에서 중국산 수입이 줄면서 부산의 대미 수출 품목이 상대적으로 가격 경쟁력을 회복하는 효과를 거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으로 부산의 미국 수출 품목 가운데 85%가 미국 시장에서 중국 제품과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부산의 중국 수출 상위 20개 품목의 수출 실적도 같은 기간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2018년 3분기에는 전년동기 대비 2.5% 줄었으나 이후 4분기에 7.3% 증가했고 올해 1분기에는 82.4%, 2분기에는 62.7%로 수출이 늘었다.

부산의 중국 수출이 늘어난 것은 수출 상위 품목 가운데 자본재나 중간재 비중이 작아 미국의 중국 무역 제재가 부산 수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미중 무역분쟁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 그래프
미중 무역분쟁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 그래프[부산상의 제공]

이처럼 미중 무역 분쟁이 단기적으로는 지역경제에 실보다는 득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수출 제조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에서도 미중 무역 분쟁과 관련해 79.3%가 '영향이 없다'고 응답했고, '부정적이다'고 응답한 비율은 19.4%에 그쳤다.

하지만 거시적 관점에서는 미중 무역 분쟁을 부정적으로 보는 견해가 더 많았다.

미중 무역 분쟁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70.3%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67.0%가, 부산경제에 대해서는 61.3%가 각각 부정적으로 응답했다.

이갑준 부산상의 상근부회장은 "미중 무역 분쟁이 지역 수출 제조업체에 단기적으로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보호무역 강화, 세계 경제 둔화 등으로 악영향이 확대될 수 있는 만큼 장기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