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문화가정 지키는 또 하나의 영웅'…'레인보우 히어로즈' 발족

강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 다문화가정 아빠 자조모임
"머나먼 한국으로 시집온 이주여성의 '오빠·남동생' 될 것"

(서울=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레인보우 히어로즈'는 머나먼 고국에 가족과 친구를 두고 한국으로 시집온 결혼이주여성의 '오빠'나 '남동생' 같은 또 하나의 가족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양평 임실치즈마을서 발대식 가진 '레인보우 히어로즈'
양평 임실치즈마을서 발대식 가진 '레인보우 히어로즈'[레인보우 히어로즈 제공]

최근 경기도 양평 임실치즈마을에서 발족한 강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 내 다문화가정 아빠들의 자조 모임인 '레인보우 히어로즈'의 3가지 사명 중 하나다.

이 발족식에는 일본·중국·베트남·대만·필리핀 캄보디아 등 6개국 출신 배우자를 둔 10개 가정의 한국인 남편과 아내, 자녀 모두 38명이 전원 참석하는 열정을 보여줬다.

강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광진 센터장 인사말
강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광진 센터장 인사말[레인보우 히어로즈 제공]

아침 일찍 강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모인 다문화 가정들은 이광진 센터장의 인사말에 이어 관광버스로 이동, 가족 단위로 임실치즈 만들기 체험행사를 가졌다.

직접 만든 피자와 오븐 스파게티·수제 돈가스 등으로 점심식사를 한 뒤 레인보우 히어로즈의 정식 발대식을 가졌다.

'다문화가정 지키는 또 하나의 영웅'…'레인보우 히어로즈' 발족 - 3

동갑내기 일본인 아내 요시지마 유코 씨와의 결혼 10주년을 앞둔 이 모임 초대 회장 박준수(42·무역업·서울 강동구)씨가 '레인보우 히어로즈의 사명'을 읽어내려갔다.

그는 "'아빠 자조모임'으로서 책임감 있는 사회 직업인·장을 지향할 것"이라며 다문화 가정 내 아빠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충분히 인지하고 세부적인 목표로 ▲ 일·가정 양립 ▲ 아내 나라 언어와 문화 수용 ▲ 가정 내 이중언어 환경 조성 ▲ 가정 내 공감을 바탕으로 한 의사소통 ▲ 최신 육아 정보 교류 ▲ 건실한 가정경제 구축 등을 세웠다"고 말했다.

중국 출신으로 어머니모임 대표인 곽 모 씨는 "아빠들이 이 모임을 계기로 맛있는 음식도 먹고 직장과 가정에서의 스트레스도 풀면서 가족에게 더욱 잘해줬으면 좋겠다. 가끔 엄마들끼리 모일 때는 집에 있는 아이들도 잘 봐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1월 2일 자조모임 2차 간담회 후 기념사진
11월 2일 자조모임 2차 간담회 후 기념사진[레인보우 히어로즈 제공]

중국 동포와 결혼, 모임의 최연장자인 김모(52) 씨는 "집에서 가장 최고는 아빠라고 할 수 있지만 엄마와 아이들, 결국 가족 모두가 중요한 존재"라고 말하고 "우리 아빠들이 가정을 더 좋게 만들고, 함께 고민하기 위해 이 모임을 만들었으니 많이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모임은 6월 강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열린 다문화가정 부부 힐링교실에서 시작됐다.

10월 26일 자조모임 1차 간담회를 마친 뒤
10월 26일 자조모임 1차 간담회를 마친 뒤 [레인보우 히어로즈 제공]

1박 2일 캠프로 얼굴을 익힌 뒤 10월 초 시작된 6주짜리 프로그램으로 더욱 가까워졌다.

1∼2주에는 아이들과의 소통 방법을 배우고, 3∼4주에는 미술 치료 강의를 들은 뒤, 5∼6주에는 자조모임 회장을 뽑았다. 모임 이름을 '레인보우 히어로즈'로 정했다.

"다문화 가정의 다양성을 상징하는 무지개(레인보우)와 아빠는 각자 아이들과 가정을 지키는 영웅(히어로즈)이라는 의미를 모아서 만든 이름"이라고 박 회장은 설명했다.

그런 뒤 드디어 11월의 마지막 토요일 발대식을 가진 것이다.

발대식을 마친 뒤 하나가 된 다문화가정들은 산양 먹이 주기, 레일 풀 썰매 타기, 뻥튀기 체험, 전통놀이 체험 등을 함께 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낸 뒤 서울로 돌아왔다.

레인보우 히어로즈 가족들은 21일 오후 강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레인보우 히어로즈-가족과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케이크 만들기' 행사를 열기로 했다.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