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빅데이터로 어업용 면세유 부정수급 근절한다…전산시스템 구축

정박 중인 어선들
정박 중인 어선들해당 사진은 특정 지역이나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용 이미지입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해양수산부는 5일 빅데이터를 활용해 어업용 면세유 부정수급 고위험군을 도출하는 전산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어업인들의 출어경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1972년 어업용 면세유 제도를 도입했으나, 이를 빼돌려 판매하는 등 부정수급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에 구축한 시스템은 감척어선 정보와 어업정지 등 행정처분 내역, 어선별 면세유 공급실적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부정수급 고위험군을 가려냄으로써 효율적인 단속 활동을 가능하게 해준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해수부는 분석 결과를 활용해 부정수급 사례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전재우 해수부 수산정책관은 "빅데이터 기반 전산 시스템을 통해 부정수급 사례를 혁신적으로 근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