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동걸 "우리들병원 대출 정상적…하등 문제될 게 없다"

"당시 강만수 산은 회장과 면담해보라고 말하고 싶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예정 기간 내 마무리될 것"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9월 10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산업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성서호 기자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우리들병원 특혜의혹'과 관련해 "정상적인 대출"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 회장은 4일 산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들병원 대출 과정의 의혹을 묻는 말에 이렇게 답했다.

이 회장은 "우리들병원 대출이 정치 쟁점화하는 게 안타까운 일"이라고 전제한 뒤 "해당 대출은 정상적인 것으로, 절차적으로나 대출 기준에서 하등 문제 될 게 없다. 문제 삼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2년과 2017년 대선 기간에 대출이 나왔다는 교묘한 스토리텔링으로 정치 의혹을 제기하는데, 의혹이 있어 보인다고 하면 당시 산은 회장이던 강만수 회장한테 여쭤보라고 하고 싶다. 강 회장이 대선에 좌우될 사람이야?"라며 "(의혹을 제기한) 모 의원한테 강만수 전 회장을 면담해보라고 강력하게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주치의였던 이상호 회장 소유의 우리들병원이 2012년 9월 산업은행과 산은캐피탈에서 1천400억원을 대출받은 게 특혜였고, 이에 대한 경찰의 조사가 중단된 데도 정권 실세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거론했다. 2017년에도 산은에서 796억원을 추가 대출받은 점도 문제 삼고 있다.

한편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대해서는 "예정된 기간 내에 마무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산업은행은 매각과 관련해 원칙과 기준을 제시했고, 매각 당사자는 기업들이므로 그 과정이 투명하고 공정하도록 관리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되는 구주 가격에 대해서는 "양쪽 당사자들이 알아서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나항공을 살리는 차원에서 모든 것을 정리하고 매각을 뒷받침해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KDB생명 매각은 "순리대로 하겠다"며 "가격에 맞춰서 따라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KDB생명에 대해서 "2년여에 걸친 작업으로 이제 액수는 많지 않지만, 흑자 기조이고 2∼3년만 가면 굉장히 좋아질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는 KDB생명이 "팔 수 있을 만큼 '퀄리티'가 됐다"면서도 "매매는 혼자 하는 것이 아니니 훌륭한 가격에 팔 수 있을지는 기다려보겠다"고 덧붙였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