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수 역류해 땅 파보니…하수관은 없고 KT 통신선만 매설

주민들 "KT가 하수관 파손" vs KT "그렇게 단정 못 한다"
파손된 부천 한 단독주택 하수관
파손된 부천 한 단독주택 하수관[제보자 김모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 한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김모(53)씨는 지난달 18일 하수 역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택 외부 맨홀 주변을 파헤쳤다가 깜짝 놀랐다.

중앙 하수관과 연결돼 있어야 할 주택 하수관이 온데간데없고 그 자리에 '통신선'만 있었던 것이다.

이 때문에 하수는 중앙 하수관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그 자리에 고이다가 일대로 넘쳐흐르거나 김씨의 주택 내부로 역류했다.

주택 외부 맨홀에서 문제의 원인을 찾은 그는 통신선 공사 중 하수관이 파손된 것으로 추정하고 통신선 소유주인 통신업체 KT에 민원을 제기했다.

김씨는 5일 "파손된 하수관 끝 지점은 콘크리트 덩어리들로 막혀 있었다. 이는 누군가 고의로 작업한 흔적"이라며 "파손된 하수관 자리에 통신선이 고정된 점으로 미뤄 통신선 공사 중 하수관에 문제가 생긴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KT는 우리 집 하수관 복구뿐만 아니라 지난 2년간 입은 피해도 보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김씨는 지난 2년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비를 들여 하수관 점검과 공사를 여러 차례 했다.

보수된 파손 주택 하수관 지점
보수된 파손 주택 하수관 지점[제보자 김모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KT는 김씨의 주장을 수긍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수도관 매설 작업 등 다른 공사로 인해 해당 하수관이 파손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KT의 지적에 따라 부천시는 김씨 주택 하수관 지역의 공사 신고 내용을 조사했지만, 수도관 매설 작업은 2년 전이 아니라 13년 전인 2006년에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KT는 2년 전인 2017년 7월 김씨 주택 하수관 지역에서 통신선 보수 공사 신고를 하고 일대를 굴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공사는 이 지역에서 이뤄진 마지막 굴착 공사였다.

하수관 역류가 발생한 시점과 KT의 통신선 보수공사가 이뤄진 시점이 비슷한 것으로 파악되자 김씨는 KT에 재차 민원을 제기했다.

민원이 잇따르자 KT는 우선 파손된 하수관을 복구했지만 2년간 피해를 보상해달라는 김씨의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KT 관계자는 "내부 공사 기록을 조사해보니 파손된 하수관에 있는 통신선은 1994년에 매설된 것으로 파악됐다"며 "더군다나 2017년 7월 통신선 보수로 굴착한 지점은 김씨 주택 하수관 지점에서 2m가량 떨어진 다른 곳"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주택 하수관 침하 등 원인에 대한 여러 가능성이 있는데 통신선만을 원인으로 보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다만 KT 통신선 공사구역에서 발생한 일인 만큼 우선 파손된 하수관을 보수했다"고 해명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