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주호와 나은-건후 남매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 됐어요"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로 위촉된 박주호.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로 위촉된 박주호.[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수비수 박주호와 그의 자녀인 '건나블리' 나은-건후 남매가 2022년 개관하는 국립체육박물관의 홍보대사가 됐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홀에서 박주호와 나은-건후 남매를 국립체육박물관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나은-건후 남매는 현재 외국에 머물고 있어서 영상으로 인사를 대신했다.

이들은 2022년까지 국립체육박물관을 널리 알리고 유물 기증에 대한 공감대 확산을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홍보대사 위촉식에 이어서 개최된 토크 콘서트에서는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인 신수지가 '도전과 노력, 열정 그리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목표설정'을 주제로 강연했다.

토크콘서트 중인 신수지.
토크콘서트 중인 신수지.[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이후 진행된 좌담에서는 박주호와 신수지가 서울대 나영일 교수, 연상은 아나운서와 함께 국립체육박물관의 전시 주제, 유물 보존·연구 등에 대해 관객들과 소통하며 대화를 나눴다.

박주호는 "국립체육박물관은 자랑스러운 우리나라 체육 역사의 기록을 연구·보존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세대에 꿈과 희망을 주는 공간이 되리라 기대한다"며 "나은이와 건후가 스포츠의 가치와 문화를 체험하고 미래지향적 생각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5: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