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원 옛 농촌진흥청 자리에 국내 첫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국비 1천572억원 투입…"2020년 완공"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조선 시대 영농과학의 중심이었던 경기 수원시 권선구 옛 농촌진흥청 자리에 국내 최초의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이 들어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오후 2시 권선구 수인로 249 사업부지에서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기공식을 열었다.

수원에 건립되는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조감도
수원에 건립되는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조감도[수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공식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김종훈 기획조정실장, 염태영 수원시장,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와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은 농림축산식품부가 국비 1천572억원을 들여 옛 농촌진흥청 부지 9만4655㎡에 건축 연면적 1만8천㎡,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지어 2020년 상반기 완공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농업 역사관, 첨단농업관, 유리온실, 교육실, 농식품홍보관, 화훼 체험장 등이 들어선다.

우리나라 농업기술 발전의 변천사뿐 아니라 미래 첨단 바이오기술을 선보이고, 실내외에 공원형 체험전시관도 조성된다.

전국 첫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수원서 착공
전국 첫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수원서 착공(수원=연합뉴스) 조선 시대 영농과학의 중심이었던 경기 수원시 권선구 옛 농촌진흥청 자리에 국내 최초의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이 2020년 들어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오후 2시 권선구 수인로 249 사업부지에서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기공식을 열었다. 2019.12.4[수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edgehog@yna.co.kr

특히 정조대왕이 농업발전을 위해 영농과학의 중심지로 삼았던 수원의 고유한 특성과 콘텐츠가 전시 및 체험 프로그램으로 개발된다.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은 한국 농업의 뿌리인 농촌진흥청이 2015년 수원에서 전주로 이전하면서 본격적으로 건립이 추진됐다.

수원시,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 등 3개 기간이 지난 5년간 체험관 건립에 협력했다.

염태영 시장은 축사에서 "전국 최초의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이 건립되면 지역 일자리 창출, 관광 활성화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수원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농업을 체험하고, 농업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