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 괴산호국원, 10월 개원 후 첫 합동 안장식 거행

고(故) 윤중원 육군하사 등 국가 유공자 8위 안장
국립 괴산호국원
국립 괴산호국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괴산=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국립 괴산호국원은 4일 고 윤중원 육군 하사 등 국가 유공자 8위의 합동 안장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괴산 호국원의 합동 안장식은 지난 10월 11일 이 호국원 개원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안장식은 이남일 대전지방보훈청장이 명예 집례관으로 주관했으며 충청권 보훈단체장, 육·해군과 경찰 대표, 유가족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괴산 호국원은 보훈처 차원에서 조성한 첫 국립 묘지로, 총사업비 630억원을 들여 92만㎡ 규모의 1묘역(2만기)이 우선 조성됐다.

봉안담과 1천기 규모의 자연장(잔디장)이 결합된 형태다.

잔디 아래에 자연 분해되는 유골함을 설치하는 방식의 자연장이 들어선 것은 국내 국립 묘지 가운데 처음이다.

괴산 호국원은 단계적으로 2, 3묘역까지 확충해 총 10만기를 갖출 예정이다.

대전·충청권은 물론 서울·경기, 강원·경북 북부권의 국가 유공자를 안장하게 된다.

개원 이후 628기의 유공자가 안장됐고 하루 평균 10여 기의 유공자가 안장되고 있다.

p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4: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