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벨문학상, 문학성보다 국가·인종 등 정치적 안배로 결정"(종합)

정소성, 신문예 100호 특집대담…발행인 지은경 "문학 호응 못얻으면 문인 책임"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소설가 정소성 단국대 명예교수는 노벨문학상을 문학성 자체보다 영향력 있는 강대국 간 정치적 안배로 결정하는 상으로 규정하면서 우리 문인들이 수상에 과도하게 집착할 필요는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소설 전집 발간을 앞둔 정 교수는 최근 출간된 격월간 문예지 '신문예' 100호 특집 대담에서 "노벨문학상에 대해 신경과민일 필요는 없다"면서 "노벨문학상은 지역과 언어와 국가와 대륙과 인종에 의해 안배되는 문학상이다. 선진강국들만의 잔치"라고 주장했다.

소설가 정소성 단국대 명예교수
소설가 정소성 단국대 명예교수[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톨스토이, 마크 트웨인, 카프카, 에밀 졸라, 마르셀 프루스트, 앙드레 말로 등 대문호가 노벨상을 받지 못했고, 사르트르는 수상을 거부한 사례 등을 들어 "세계문학사는 노벨문학상과 무관하게 쓰이고 있다"면서 "노벨문학상이 없어도 세계문학사는 별다른 차이 없이 제대로 쓰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노벨상의 변질이 심해 미국 대중가수 밥 딜런이 수상했고, 문학자 아닌 철학자 베르그송이나 버트런드 러셀이 수상한 해도 있고, 처칠은 정치인이지만 문학상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노벨문학상 종신심사위원 남편이 다수 여성을 성추행한 사건도 언급했다.

정 교수는 한국문학이 세계와 소통하기 위한 구체적 방법론으로 한국어에 능통한 외국인 번역자 양성, 우리 작가들의 문학 선진국 상주를 통한 세계적 문인들과 친교 확대, 스웨덴, 미국 등 선진국 출판사를 통한 작품 출간 등을 예시했다.

한편 신문예 발행인인 지은경 시인은 100호 출간에 부친 권두 에세이에서 "살기 힘들 때 더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으며, 만약 문학이 사회적 호응을 얻지 못한다면 문인의 책임"이라며 "치열한 작가정신으로 독자의 반응을 끌어내는 작품을 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 시인은 "문학이 사랑을 바탕으로 더불어 살아가는 관용의 길을 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