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부, 한파 취약계층 2천가구 주거 개선·방한용품 지원

날카로운 추위
날카로운 추위한 쪽방촌에 고드름이 매달려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경부는 5일부터 31일까지 전국 45개 시군구의 기초 생활 수급자와 독거노인 등이 거주하는 2천 가구를 대상으로 단열 개선 지원사업을 한다고 5일 밝혔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비씨카드, 이마트[139480]가 후원하고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주관으로 진행하는 이번 사업에서는 기후 변화 진단 상담사가 취약가구를 방문해 동파 예방, 방한용품 활용 등 한파 대응 행동 요령을 안내한다.

주택 단열을 개선하기 위해 문풍지, 에어캡 등을 설치하고 난방 텐트, 이불, 보온병 등 방한용품도 지원한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한파, 폭염 등 혹독한 날씨는 사회적 취약계층에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어 국가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기업 참여 등 사회적인 지원도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