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환경공단, 김장철 음식물 쓰레기 매년 감소

"올바른 음식물 분리배출"해석…"김장 직접 하는 가정 준 것이 원인" 반론도
김장 배추
김장 배추[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김장철 광주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가 매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광주환경공단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까지 김장철(11월 마지막 주∼12월 첫째 주)에 제1·2음식물자원화시설에 반입된 음식물 쓰레기는 매년 약 5% 감소했다.

이 기간 일일 평균 반입량은 2017년 520t, 2018년 502t, 올해 478t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음식물 폐수 발생량도 55∼60% 감소했다.

공단은 시민들이 올바른 음식물 분리배출과 물기 제거에 협조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장을 직접 하는 가정이 줄어든 것이 김장 관련 쓰레기가 줄어든 원인이다는 분석도 나온다.

공단은 남은 김장철 기간에도 처리 시설 용량을 20% 늘려 일일 평균 540t의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계획이다.

제1음식물자원화시설은 하루 150t, 제2음식물자원화시설은 300t을 처리할 수 있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은 "시민 모두가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에 지속해서 동참해달라"며 "음식물자원화시설은 물론 김장철 종량제 봉투 사용에 따른 매립장의 운영에도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